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intagram

youtube

페이스북
밴드
인스타그램
유튜브


상단여백
HOME 월간불광 칼럼
[강우방 에세이]불상 조각 연구의 기틀을 마련해 준 1년간의 일본 연수 생활
금동 사유상 상반신의 역동적 움직임

필자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조형 예술 작품의 채색분석법(彩色分析法)은 한국인의 마음을 속속들이 읽어내는 ‘작품해독법’이다. 저 삼국 시대부터, 아니 신석기 시대부터 청동기 시대 사람들의 마음을 읽어내는 것이다. 더 나아가 구석기 시대 이래 인류의 마음을 읽어내는 것이다. 그리고 그 모든 나라 사람들의 마음이 하나라는 것을 읽어내는 것이다! 문자 언어와 상대하는 ‘조형 언어’를 찾아내는 그 기적의 과정을 자전적 에세이로 쓰고 있다.

처음 타보는 비행기에서 내려다보니 조국의 산하는 삭막해서 산악의 나라이지만 헐벗은 민둥산뿐이어서 눈물이 났다. 현해탄을 건너 일본 땅이 나타나자 온 산이 푸른 숲이어서 더욱 비감해졌다. 당시 해외에 나가는 것은 특별히 선택된 사람의 몫이었다. 1975년 6월 일본행은 내 생애에 전환점을 마련해 주었다. 비행기도 처음 타보고 외국에 가는 것도 처음이었다. 전공을 불교 조각으로 정하여 놓았으나 막막했다. 강의를 들은 바도 없었고 작품을 본 바도 그리 없었다. 망망대해에 나침판도 없이 쪽배를 타고 헤매는 격이었다. 먼 훗날 생각해 보면 그런 절박한 상황에 처했던 것이 다행이었다. 모든 것을 스스로 결정해야 했다. 오류 위에 세워진 고정된 신기루 같은 상식에서 자유로울 수 있었다.

강우방  bulkwang_c@hanmail.net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