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intagram

youtube

페이스북
밴드
인스타그램
유튜브


상단여백
HOME 월간불광 특집
[특집]현실과 비현실을 꿰뚫어 보는 통찰의 힘

|    ‘진짜’처럼 체험할 수 있는 시대
가상 현실이라는 더 이상 낯설지 않은 단어가 점점 우리 삶에 가까워지고 있다. 가상 현실이란 현실 세계와 비슷한 공간과 사물이 모두 디지털 정보로 제작된 것으로서, 인공적으로 가짜 감각에 현실감을 부여하는 기술이다. HMD(Head Mounted Display)와 같은 기기들을 머리에 쓰면, 마치 진짜 세계에 들어간 것처럼 가짜 현실이 펼쳐지는 장소가 가상 공간이다. 일부 미래학자들의 추측에 따르면 2030년경에는 오감이 모두 구현되며 현실의 모습과 구분되지 않는 완전몰입형 가상 현실 기기가 나올 것이라고 한다. 그런 추측의 정확성 여부는 차치하더라도, 컴퓨터 그래픽과 같은 것이 아니라 실제와 구분할 수 없는 풍경이 가상 현실에서 재현되는 것이 그리 멀지 않은 시기에 이루어질 것이라고 생각해도 무리가 없을 것이다. 일부에서는 이를 넘어서서 미래의 인류가 대부분의 시간을 가상 현실 속에서 지낼 것이라고 이야기하기도 한다. 계속해서 발전하고 있는 가상 현실의 기술이 우리에게 줄 수 있는 가장 기대되는 것은 인간이 일생을 통해서 가질 수 있는 경험의 폭의 한계를 가볍게 넘어서게 해줄 거라는 점이다. 완전한 가상 현실을 구현할 수 있는 시대가 오면, 우리는 마치 실제 자연 속에 있는 것과 구분되지 않는 동일한 체험을 가상 공간 속에서 이룰 수 있게 될 것으로 예측된다.

우리는 장시간 비행을 하지 않고도 며칠의 연휴 동안 실제와 똑같이 가파르고 추운 에베레스트산을 오르는 것과 동일한 체험을 할 수 있게 될 것이고, 고된 훈련 기간을 수료하지 않고도 6분의 1의 중력을 지닌 달을 탐사하는 체험을 할 수도 있고, 새와 같이 날개를 달고 나이아가라 폭포 주변을 천천히 비행할 수도 있다. 가상 현실 속에서는 그것을 체험하는 인간의 외모나 신체적 조건도 마음대로 조절할 수 있기 때문에 노인들도 엘리트 운동선수보다 빠르게 달릴 수 있고, 지체가 부자유스러운 사람도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을 것이다. 이 모든 것을 우리는 ‘진짜 현실과 동일하게’ 체험할 수 있는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

강형철  bulkwang_c@hanmail.net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