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kakaostory youtube

상단여백
HOME 뉴스 해외
고대 인류 화석, 수행중이던 스님에 의해 발견160,000년 전 인류의 화석 발견 과학계, 인류의 이동에 대한 단서 찾아

 

티벳의 한 스님에게 발견된 화석이 160,000년 전 고대 인류의 화석으로 밝혀져 과학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1980년, 티벳의 한 마을인 샤허헌의 고원에 있는 바이시야 카스트 동굴Baishiya Karst Cave에서 수행하던 한 스님은 턱뼈 화석을 발견 후 티벳의 존경받는 스승 중 하나인 쿤탕 라마 6세 Sixth Guntang Lama에게 전달했다. 그리고 39년이 흐른 2019년 5월, 화석은 란저우 대학Lanzhou University의 과학자들의 노력으로 그 정체가 확인 되었다.

발견된 턱뼈 화석 (사진제공 : 란저우 대학)

이 화석은 약 5만년 전 멸종한 고대 인류의 턱뼈로 밝혀졌다. 해당 인류는 데니조반 인류Denisovan hominins로 이 화석이 시베리아의 데니소바Denisova 동굴의 밖에서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과학계는 이 화석의 발견을 통해 데니조반 인류가 아시아 대륙 전역을 이동했음을 알려주며, 특징으로는 강력한 어금니를 가졌으며 고산지대에서 살아가는 데에 강한 면모가 있음을 알아낼 수 있었다 밝히며 과학잡지 네이처Nature에 논문을 공개했다. (https://www.natureasia.com/ja-jp/research/highlight/12935)

하지만 과학계에서는 이번 화석의 발견에 대해 신빙성의 우려를 표하고 있다. 이 화석을 누군가가 의도적으로 해당 장소에 가져다 놓는 등의 발견장소의 조작이 의심된다는 것이다.

화석이 발견된 바이시야 카스트 동굴 (사진제공 : 란저우 대학)

이번 연구결과의 발표자인 란저우 대학蘭州大學의 장동주 张东菊박사는 기자회견을 통해서 2010년부터 이 화석에 대해서 연구를 진행했으며 인근의 수많은 동굴들을 함께 조사했으며 바이시야 카스트 동굴이 종교의 성소 중 하나이기에 해당 발굴작업을 위해 종교당국과 문화당국의 허가를 받아야 했기에 연구가 지연되었다 밝혔다. 지속적인 발굴작업을 통해 2018년 인근에서 구석기 시대의 도구와 동물의 뼈 등을 발견했으며, 독일의 진화 인류학을 위한 맥스 플랑크 연구소MPI-EA(Max Plank Institute for Empirical Aesthetics)의 허블린 교수와 함께 단백질 분석 등의 방식으로 해당 화석이 데니조반 인류의 화석임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정승채  xingchai@me.com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승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