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kakaostory youtube

상단여백

 

방대한 경전 중에 딱 한 권만 읽으라고 한다면...


누구나 쉽게 읽고 이해할 수 있는
불경 번역에 30년을 매진해온
우리 시대 석학 이중표 명예교수,
방대한 초기경전 『디가 니까야』의 정수를
가려뽑고 번역하다


불교 경전을 통칭할 때 흔히 ‘팔만대장경’이라는 표현을 씁니다. 그만큼 방대한 양의 문헌이 있다는 뜻입니다. 저마다 성립 시기와 저자가 다르지만 모두 붓다가 이룬 깨달음을 논하고 있음은 틀림없습니다. 어려운 내용도 있지만, 구구절절 지혜로운 말로 가득 차 있습니다. 하지만 ‘구슬도 꿰어야 보배’라는 말이 있듯이, 경전을 읽고 이해하지 못하면 아무런 의미가 없습니다. 물론 그전에 산스크리트어, 빨리어, 한문 등으로 기록된 경전을 현대어로 번역하는 것이 우선일 것입니다. 그러나 이 또한 쉽지 않은 과정입니다.

지난 30년 동안 우리말 불경 번역에 매진해온 이중표 명예교수(전남대 철학과)는 경전 번역의 어려움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습니다. 이중표 교수는 “지금과 같은 첨단 문명의 시대에도 불교를 배워야 하는 이유는 우리 모두 괴롭기 때문”이라고 말합니다. 불교는 ‘괴로움’에서 벗어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종교입니다. 과학은 놀라울 만큼 발전했지만, 인간이 느끼는 괴로움은 천 년 전이나 지금이나 별반 달라진 게 없습니다. 그 괴로움을 이해하고 극복하는 것이 바로 불교이고, 이 사실을 많은 사람에게 전하기 위해 이중표 교수는 평생을 불교학 연구에 천착해왔습니다.

그렇게 탄생한 책이 『정선(精選) 디가 니까야(Dīgha Nikāya)』입니다. 『니까야』는 부처님 가르침의 원형이 가장 잘 보존됐다고 여겨지는 초기불교 경전집을 가리킵니다. 수많은 경전 중에 『니까야』를 선정한 이유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니까야』를 모두 완역해도 수백 쪽의 두꺼운 책으로 20여 권이 넘습니다. 『니까야』는 크게 ‘디가’ · ‘맛지마’ · ‘상윳따’ · ‘앙굿따라’ · ‘쿳다까’의 5부(部)로 구성되어 있는데, 이 책은 첫 번째인 『디가 니까야』의 정수만을 모아 펴냈습니다.

‘디가(Dīgha)’는 길이가 길다는 뜻입니다. 붓다가 제자들에게 길게 설법한 내용을 비롯해 당시 사상가들과 나눈 긴 토론을 기록한 방대한 경전입니다. 당대의 다양한 인도 사상과 풍습을 엿볼 수 있는 이 경전은 불교 교리와 수행법을 이해하는 데 결정적인 도움을 줍니다.

저자는 『니까야』의 방대한 내용 가운데 중첩 · 반복되는 부분은 덜어내고, 『니까야』 속 중요한 경전만을 엄선하여 현대인들이 읽고 이해할 수 있는 세련된 현대어로 옮기는 데 주력했습니다. 자세한 주석과 해설은 불교의 핵심과 붓다의 진의를 담아내려 한 저자의 고심이 담겨 있습니다.

만약 여러 경전 가운데 꼭 한 권만 읽어야만 한다면, 또는 그러한 상황에 부닥치게 된다면 저는 주저 없이 『정선(精選) 디가 니까야』를 선택하겠습니다. 불교의 원천이라고도 할 수 있는 『니까야』 초기경전을 통해 생생한 불교를 느끼고 싶은 저 같은 사람에게는 더없는 책이기 때문입니다.

총 34개의 경으로 이루어진 『디가 니까야』 중에서 가장 핵심적인 12개의 경을 선정하여 번역하고 주석과 해설을 덧붙인 이 책은 『디가 니까야』의 정수를 담은 결정판이라고 말해도 손색이 없습니다.

저자는 계속해서 ‘정선 니까야 시리즈’를 번역 출간할 예정입니다.

주성원  bulkwanger@naver.com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