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kakaostory youtube

상단여백
HOME 뉴스 해외
영국의 헤비메탈 페스티벌, 명상 프로그램 진행

영국의 헤비메탈 페스티벌에서 요가와 명상을 위한 공간을 조성하고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페스티벌 ‘다운로드’의 주최자들은 일반적인 락 행사와 함께 명상 프로그램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 지난 3월 목숨을 끊은 영국 밴드 prodigy의 프런트맨 Keith Flint


이 3일의 페스티벌에 명상 프로그램이 자리한 것은 일렉트로닉 밴드 프로디지의 프런트맨인 키스 플린트와 사운드가든의 보컬 크리스 코넬의 죽음이 큰 영향을 주었습니다.

밴드 프로디지의 프런트맨 키스 플린트는 지난 3월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사운드가든의 보컬 크리스 코넬은 2017년 세상을 떠났습니다.

 

 

- 밴드 Enter Shikari의 Rou Reynolds

 

본인 스스로의 정신 건강과 그 문제에 대해 주체적으로 말해온 밴드 엔터 시카리의 프런트맨 로우 레이놀즈는 이 계획에 지지를 보냈습니다.

“우리는 우리의 격동적인 마음을 의식적으로 통제하는 경우가 거의 없습니다. 명상을 통해 생각을 관찰하는 법을 배우면, 생각에 얽매이지 않고 통제력을 되찾을 수 있습니다.”

페스티벌의 주최자인 멜빈 벤 전무이사는 "축제가 마음의 안식처가 되길 바란다."면서, 사람들이 명상과 음악 그 이상을 즐길 수 있게 되기를 바랬습니다.

페스티벌 다운로드의 이 명상 프로그램은 올해 6월, 밴드 Slipknot, Tool, Def Leppard가 함께하는 Leicestershire의 락 페스티벌에서 함께 진행될 예정입니다.

이선호  bulkwanger@naver.com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