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미륵사지 석탑 준공식 개최(4월 30일)
상태바
익산 미륵사지 석탑 준공식 개최(4월 30일)
  • 양민호
  • 승인 2019.04.26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존 최고(最古)·최대(最大) 석탑으로 알려진 국보 제11호 익산 미륵사지 석탑이 긴 해체·보수 작업을 마무리하고 준공식을 엽니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오는 4월 30일(화) 오후 2시 익산 미륵사지에서 보수정비 준공식을 가질 예정이며, 이후 미륵사지 조사·연구와 보수 결과를 공유하고 문화재 수리 현황을 논의하는 학술포럼 등을 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준공식은 익산시립무용단 무용극을 시작으로 사업 경과보고, 가림막 제막, 기념 법회 순으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미륵사지 석탑은 백제 무왕(재위 600∼641) 대에 제작된 것으로 16세기 전후 훼손된 것을 일제강점기 때 부분 보수하였으나, 이후 안정성 문제가 제기되어 2001년부터 본격 해체·복원 작업에 들어간 바 있습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