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스크리트로 배우는 불교] 석가모니의 십대제자
상태바
[산스크리트로 배우는 불교] 석가모니의 십대제자
  • 전순환
  • 승인 2019.04.25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팔천송반야경』에서 석가모니 세존과 수많은 보살마하살들은 반야바라밀다에 대한 담론을 진행해 나간다. 세존 외에 담론의 주축을 이루는 자들은 세존의 제자들이며, 십대제자(十代弟子)로 알려져 있다. 제자들의 이름들은 의역된 경우도 있지만 거의 대부분 음역된 한자어이다. 한번 열거해 보겠다. 

❶ 수보리(須菩提) 또는 선현(善現), ❷ 사리불(舍利佛) 또는 사리자(舍利子), ❸ 부루나(富樓那), ❹ 마하가섭(摩訶迦葉), ❺ 마하가전연(摩訶迦旃延), ❻ 마하목건련(摩訶目犍連), ❼ 아난다(阿難陀) 또는 경희(慶喜), ❽ 아나율(阿那律) 또는 무멸(無滅), ❾ 나후라(羅睺羅), ❿우바리(優婆離). 

자주 들어본 친숙한 이름들도 있고, 그렇지 않은 이름들도 있을 것이다. 한자어를 갖고 있는 우리의 이름들 대부분이 나름의 의미를 갖고 있는 것처럼, 제자들의 이름 역시 그러하다. 하지만 의미가 통하지 않는 한자 음역으로 가려져 있기에 이 자체로는 그 의미가 무엇인지 알아낼 방법이 없다. 이 시점에서 “왜 굳이 이름의 의미를 알아야 하지? 알아서 얻는 것이 무엇이지?”라는 의문이 들 수 있다. 사람에게, 특히 옛 성자나 성현에게 붙여진 이름에는 해당 인물에 대한 적지 않은 정보가 담겨 있다. 기록이 전혀 또는 거의 남아 있지 않는 상황이라도 이름이 주어진다면, 어원 분석을 통해 그 이름의 주인에 대한 정보, 예를 들어 (지역 또는 부족의) 출신, 계급, 아버지나 어머니의 이름, 인품, 사건 등을 알아낼 수 있거나 어느 정도 추리해 볼 수 있다. 시간이 적지 않게 걸리고 쉽지 않은 어원 여행이었지만, 학문적 호기심에서 시작하여 얻은 결과는 어느 정도 만족스럽기에 소개하기로 한다.

|    수보리와 사리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