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내적인 경험과 지혜로서의 종교 시대
상태바
[특집]내적인 경험과 지혜로서의 종교 시대
  • 명법 스님
  • 승인 2019.04.25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극히 사적이고 부차적인 종교

“붓다 없이 나는 그리스도인일 수 없었다.” 

유니온 신학대학원 폴 니터 교수의 말이다. 예전에는 상상조차 할 수 없었던 말인데, 종교 대화 모임에서도 비슷한 이야기를 종종 듣게 된다. 뿐만 아니라 기독교인이면서 동시에 불자라거나 유대교인이면서 불자가 되는 등 서로 다른 종교가 뒤섞인 복합적인 종교적 정체성을 갖는 사람들이 나타나고 있다. 어떻게 이런 일들이 가능해졌을까?

“불교는 나로 하여금 나의 지적 진실성을 유지하고 나의 문화에서 내가 진실하고 선하다고 생각하는 것을 긍정할 수 있도록 그리스도교 신앙을 이해할 수 있게 해 주었다.”라는 폴 니터의 말에서 현대인의 종교 이해에 대한 단서를 찾아보면, 사람들에게 종교가 초월적인 신성이나 신성불가침한 권위의 원천이기보다 개개인의 삶과 문화 속에서 내면적이며 진실하고 선한 것으로 접근하는 통로로서 이해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바로 이러한 전환, 다시 말해 종교가 과거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사적이고 내밀한 것으로 전환되었다는 사실이 탈종교 시대를 특징짓는 현상 중 하나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