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스크리트로 배우는 불교] 석가모니의 어원과 여러 별칭들
상태바
[산스크리트로 배우는 불교] 석가모니의 어원과 여러 별칭들
  • 전순환
  • 승인 2019.03.27 11:2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역되거나 한국어로 번역된 여러 불전들에는 음역(音譯)되거나 의역(意譯)된 용어들이 상당수 존재한다. 하지만 자주 접하더라도 그러한 단어들의 의미가 정확히 무엇인지 와 닿지 않을 때가 많다. 실제로 한자나 한글로 음역된 용어들은 그 자체로 의미를 갖지 않기에, 원어를 보기 전까지는 들어도 알 수 없는 것들이다. 최근에 한 선생님이 스바하(svāhā)의 음역인 사바하(娑婆訶)가 사바(娑婆)세계의 사바(사하, sahā)와 관련이 있냐고 물은 적이 있다. 동음(同音)이면서 한자가 같기에 충분히 나올 수 있는 질문이지만, 원어를 보면 분명하게 알 수 있듯, 각각은 다르게 발음되며 서로 다른 의미를 나타낸다. 본 칼럼의 연재 취지는 이와 같이 듣고 보아도 알 수 없는 음역된 불교 용어들을 선별하여, 그 어의(語義)를 원어인 산스크리트를 통해 이해할 수 있게끔 돕는 데 있다. 더 나아가 필자가 겪은 지금까지 경험을 비추어 볼 때, 산스크리트를 배우려는 수강자들의 관심은 대부분 원본을 읽어보고 그 의미를 올바르게 음미하려는데 있었기에, 용어들의 의미가 제대로 와 닿게 하여 범본이든 번역본이든, 텍스트를 읽어내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이끄는 데에도 그 목적이 있다고 말할 수 있다. 

|    불교 경전 - 범본과 역본
불전이라 하면 우리말로 번역되어 있거나 한역된 텍스트를 의미하는 것이 일반적일 것이다. 한국어로 된 불전은 보통 한역본이나 일본어 역본을 번역한 것이고, 이 두 역본은 정확히 어떤 사본들인지는 알 수 없으나 분명 범본을 저본(底本)으로 하여 번역된 것이라고 알려져 있다. 사실 언어적 측면에서 볼 때, 중국어와 산스크리트는 어족이 다르고, 다른 만큼 언어 체계도 확연히 상이하다. 솔직하게 말하면, 중국어(의 한자)는 범본 텍스트를 번역하기에 적절하지 않은 언어이다. 만약 한글이 더 빨리 창제되었다면, 우리의 고승 또는 학승들이 불경이 한창 기록되던 당시의 인도에 가서 범본을 직접 보고 우리의 말과 한글로 번역했다면, 현재 우리는 더 나은 번역본을 보며 그 의미를 더 분명하게 이해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드라마나 영화에서나 가능할 법한 이야기이다. 그렇기에 무엇인가 차선책을 찾아야하는데, 찾았다고 말할 수 있다. 왜냐하면 현재의 우리는 원본들에 가깝다고 말하는 산스크리트 텍스트들을 출판물로든 인터넷상으로든 볼 수 있는 시대에 살고 있기 때문이다. 비록 많이 늦었지만, 이제부터라도 범본들이 갖는 의미를 충실하게 반영한 번역들이 활발하게 진행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실제로 필자가 경험한 범본 『팔천송반야경』의 경우, 일본어 역본은 표현 방식의 차이는 존재하지만, 한역본이나 영역본과 달리 누락된 부분도 없으며 용어나 텍스트 또한 범본에 충실하게 번역되어 있다고 말할 수 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임성종 2020-03-17 14:46:13
감사합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