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배문의 피안감성] 시대의 아름다운 흔적, 마곡사
상태바
[최배문의 피안감성] 시대의 아름다운 흔적, 마곡사
  • 최배문
  • 승인 2019.02.26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 마곡, 가을 갑사라는데
아직 봄은 오지 않았고,
동백이니 목련이니 
먼 발치끝조차
미치지 않았다

층층이 처마마다 
얕은 볕 걸리어
기와골로 흘러 내리니,
백범의 자취 아래구나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