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쓰는 불교개론] 행위와 과보, 그리고 불교의 선악관
상태바
[다시 쓰는 불교개론] 행위와 과보, 그리고 불교의 선악관
  • 장휘옥, 김사업
  • 승인 2019.02.26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지하고 어리석은 사람들은 자기에 대해 원수처럼 행동한다. 괴로운 과보를 가져오는 악업을 행하기 때문에.” (『상윳따 니까야』 2.22)
“말을 삼가고, 생각을 잘 제어하라. 몸으로 악을 행해서는 안 된다. 이 [신・구・의] 3업의 길을 청정히 하면, 선인(=붓다)들이 설한 길에 도달할 것이다.” (『법구경』 제281송)

|    행위와 과보가 일어나는 과정과 그 교훈
우리가 하는 행위, 즉 업은 다음 세 가지 중의 어느 하나다. 첫 번째가 몸으로 행하는 신체적 행위로 이것을 신업身業이라고 부른다. 두 번째는 입으로 하는 행위, 즉 말(언어)이다. 이것을 구업口業이라고 한다. 세 번째는 마음으로 하는 행위, 즉 생각(정신 작용)으로 이것을 의업意業이라고 한다. 이 셋을 모두 합쳐 3업三業이라고 부른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