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kakaostory

상단여백
HOME 월간불광 신행
[수행견문록] 보리도차제실참법회삶의 올바른 길을 찾는 방법

마음 닦는 일을 흔히 길에 비유했다. 수행의 이치를 도道라 하며 수행의 길을 나선 이들을 도인道人이라 부르는 것은 예나 지금이나 흔한 표현이다. 부처님은 깨달음에 이른 후 평생 길을 걸었고, 길을 찾는 이에게 나가야할 길을 일러주셨다. 그 길은 지금껏 이어져 온다. 불교를 달리 말하자면 삶의 올바른 길이라 부를 수도 있을 것이다. 

지난 12월 12일부터 16일까지 사단법인 나란다불교학술원이 주최하여 경주 황룡원에서 행한 보리도차제실참대법회菩提道次第 實參 大法會는 바로 그 길을 묻고 그를 따라 수행하여 의심 없이 앞서나가자는 법회였다. 법회의 이름조차 낯선 보리도차제실참대법회. 보리도차제는 무엇이고 실참법회는 또 무엇인지. 이 법회는 무엇 때문에 법석을 폈는지 이름만으로는 알기 어렵다. 

‘보리도차제’는 티베트의 위대한 스승 쫑카파 대사가 지은 논서의 이름이다. 티베트 말로 ‘람림Lamrim’, 람은 길이며 림은 순서를 뜻한다. 그러므로 그 이름의 의미는 대략 ‘깨달음의 길로 향하는 올바른 순서’이며 보리도 수행의 순서라는 뜻도 지닌다. ‘보리도차제’란 중생이 보리심을 내어 보살의 길을 걸으며 종내 부처가 되기 위한 바른 순서를 설명한 논서이다. 

600여 년 전 이 책이 발표된 이래 티베트불교의 교리는 대부분『람림』의 체계를 따른다. 티베트 불교와 수행을 이야기할 때 『보리도차제론』, 『람림』을 빼놓고는 말할 수 없다. 『람림』을 의지하는 것은 쫑카파 대사의 탁월한 식견이 담겨 있다는 이유 때문만이 아니다. 대사는 모든 경전과 나란다 대학의 전통, 용수, 무착에 이어 아티샤에 이르도록 쌓아온 대승 교학 전반을 체계적으로 엮어 교학과 수행의 모든 면모를 망라했다. 근기에 따라 『보리도차제론』의 가르침과 수행방법을 쫓다보면 결국 마음을 제대로 닦는 수행의 바른 길을 걸을 수 있다고 강조하였다. 그것도 아주 간결하고 아름다운 언어로 수행자를 이끌고 있기에 오래도록 수행의 교과서 역할을 하고 있다. 

유감스럽게도 『보리도차제론』이 티베트불교권 밖으로 소개된 것은 오래되지 않았다. 지난 세기에야 대만스님에 의해 한역으로 번역됐고, 중국의 조선족 학자들에 의해 중국식 조선말로 번역된 바 있다. 우리나라에도 소개됐지만 원서가 갖는 수려함에 비해 말은 거칠고 뜻은 잘 통하지 못했다. 그만큼 티베트 말과 불교학에 정통한 이가 나오기 어려웠기 때문이었다. 

보리도차제실참대법회는 『보리도차제론』의 번역, 그리고 수행과 깊은 인연이 있다. 법회를 주최한 나란다불교학술원은 『보리도차제론』을 비롯해 티베트 경전의 번역 작업을 하고 그 가르침을 수행하는 곳이다. 학술원 원장은 박은정 선생이다. 그는 국내 티베트학이 거의 불모이던 시절 홀로 길을 찾아 티베트 망명정부가 있는 북인도 다람살라로 갔다. 미국에서 우연히 달라이라마의 법회를 참석하여 충격을 받았기 때문이다. 

박 원장은 한국인으로써 티베트학 고등학원(SARAH)에서 티베트어를 공부하고 불교논증학학술원(Institute Of Buddhist Dialectics)에서 불교학강원 정규 과정을 공부한 첫 번째 인물이다. 고등학원과 학술원 모두 티베트 불교를 전통에 입각해 제대로 가르치기 위해 달라이 라마가 세운 교육기관이다. 달라이 라마의 한국인을 위한 법회에 참석해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법문을 통역하던 박은정 원장의 단정한 모습을 기억할 수 있다. 

그에게 나란다학술원이 무엇을 하는 곳이냐고 물었다. “우리는 법의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부처님 가르침을 제대로 배우고 그 주인이 될 수 있도록 돕는 곳이 학술원이다. 티베트 말을 배우고 책을 번역하며 함께 수행하도록 좋은 스승을 소개하려 한다. 당장의 성과 보다 지속적으로 부처님의 가르침을 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그동안 작업의 성과로 티베트어 교재를 냈고, 올해 『보리도차제광론』 1권을 출간했으며 내년에 2권이 나온다”고 했다. 학술원은 2017년 세워져 그동안 소리 없이 성과를 쌓아왔다. 그 길목에서 티베트 불교계의 존경받는 스승 삼동 린포체를 모시고 가르침을 듣고 수행하는 기회를 삼기 위해 이번 법회를 열었다. 법회는 2년 이상 기획하고, 여러 차례 삼동린포체에게 편지를 전해 법을 청하여 자리를 이룰 수 있었다. 

나란다학술원이 만들어진 것도, 보리도차제실참대법회가 마련된 것도 쉬운 인연은 아니었다. 박 원장은 다람살라에서 돌아와 우여곡절을 거치다가 한 때 농사를 지어야겠다 결심했던 적도 있었다. 밭일을 배우고 경작기 다루는 법도 익혔다. 삶에는 원하는 대로 이루어지는 일도 없고 배운 만큼 세상 일이 평탄해지는 바도 아니었다. 하지만 가르침 앞에 세웠던 결심에서 물러서지 않는다면 결국 산과 들과 물길을 지나가야할 길을 걷게 마련이다. 그는 결국 도반들과 함께 가르침의 길로 돌아왔다. 

박 원장에게 삼동린포체가 어떤 분이냐고 물었다. “다람살라에서 13년간의 공부를 마치고 돌아올 때 여러 스승들을 찾아 인사를 드렸다. 그중에서 삼동 린포체가 가장 마음에 남았었다. 처소에 찾아갔을 때 정말 놀랐다. 초가집에서 그야말로 아무것도 없이 살고 계셨다”고 감회를 이야기했다. 살아가는 모습에서 그의 수행에 대한 확신이 드러나 있다는 것이다. 

삼동 린포체는 티베트 불교계에서 대내외적으로 널리 알려진 스승이다. 민간에 권한을 이양하기 전까지 망명정부 국회의장을 거쳐 내각수반을 맡았고, 대학의 수장으로 교육을 이끌었으며 뛰어난 산스크리트 학자와 철학자로서 명성을 날렸다. 하지만 그를 빛나게 하는 것은 결국 한 사람의 비구로서 평생 부처님 가르침을 실천하는 데서 한 치도 물러서지 않았다는 사실이다. 그에게 학자며 교육자, 행정가는 단지 정법을 실현하는 수행의 수단일 뿐이다. 

삼동 린포체에게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질문을 하자 “계속해서 부처님 가르침을 공부하고 전할 것이다. 법을 청하는 곳이 있다면 이렇게 함께 나누는 것 말고 다른 계획이 없다”고 했다. 그는 법을 구하는 이들에게 인상적인 당부를 남겼다. “누군가를 스승으로 삼는다는 것은 따져야할 것도 많고 쉽지 않은 일이다. 이 자리에서 나를 스승보다는 여러분의 도반으로 생각하고, 동료와 함께 법담을 나눈다고 여기길 바란다”고 했다. 

삼동 린포체는 1939년 동티베트 캄 지방의 시골 농가에서 태어났다. 속명은 롭상 텐진, 제5대 삼동 린포체로 인정돼 1943년에 출가했고 라싸의 데붕사원에서 중관학을 연구했다. 1959년 스무 살의 나이에 달라이 라마와 함께 인도로 망명하여 티베트 학교의 체계를 세운 교육자와 망명정부 행정가로 봉사했다. 삼동 린포체의 방한은 이번에 세 번째이다. 이전과 비교되는 점은 이번에는 온전히 부처님 법과 수행법을 전하는 단 한 가지 목적으로 왔다는 사실이다. 

삼동 린포체는 한국불교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한국은 티베트보다 불교가 먼저 전해져서 법의 사형 같은 존재이다. 사찰과 승단이 잘 유지되고 있으며 훌륭한 불교 전통을 보존하고 있다”는 것이다. 우리 안에서 소란한 아우성과 염려가 있을지라도, 적어도 보리도차제실참대법회의 모습을 보면 삼동린포체의 평이 틀리지 않았다. 

법회에는 대략 150명이 동참 신청을 했고, 첫날 100여 명이 모였다. 평일 경주라는 다소 외진 지방에서 시작하여 4박 5일 동안 숙식을 함께하며 진행한다는 특수한 조건에도 법회 자리에 청년과 남성 불자들의 참석이 눈에 띄었다. 젊은이부터 노인에 이르기까지, 길을 찾는 승속 모두는 오전 내내 경상을 앞에 두고 허리를 곧추세워 법문에 귀 기울였다. 그야말로 간절하고 진지한 모습이다. 

이번 법회는 쫑카파 대사의 오도송에 해당하는 보리도차제 약송게를 주제로 삼았다. 『보리도차제론』 중에서도 핵심을 압축한 내용이다. 4박 5일 동안 함께 가르침을 배우고, 명상과 개별수행을 한다. 

삼동 린포체는 부처님 법을 대할 때의 마음가짐을 이렇게 당부했다. “가장 중요한 것은 동기이다. 금생의 무병장수와 복락을 구하기보다 내생까지 부처님의 가르침을 따라 수행할 수 있기를 바랄 것이며, 최고의 원력은 이 가르침을 배우고 닦아 일체중생이 고통을 벗도록 성불하겠다는 바람이 값지다. 이 자리에서 그런 동기를 갖기를 바란다”는 것이다. 그야말로 깨달음에 이르는 바른 순서의 첫 걸음에 해당한다. 

법회에 대한 티베트 불교의 입장은 달라이 라마의 설명에서 엿볼 수 있다. “마음의 영역에서도 물리적인 법칙이 통용된다. 무거운 짐을 들 때 함께 힘을 합하면 쉽게 옮길 수 있듯이 수행의 경우에도 그렇다. 모두가 한 자리에서 한 가지 원을 세워 함께 노력한다면 훨씬 더 쉽게 수행의 길을 갈 수 있다”는 것이다. 

법회에 앞서 참석자들이 같은 목소리로 외운 쫑카파 대사의 ‘공덕의 근원’에도 그와 같은 법회의 면모를 확인할 수 있다. “참된 길을 인도하는 선지식과 여법이 수행하는 도반들이 오래 머물며 안팎의 장애가 모두 사라지도록 하소서” 믿을만한 선지식이 있고 수행의 나침반이 있으며 함께 길을 나서는 믿음직한 도반이 있으니, 깨달음에 이르는 긴 여정이 결국 이루어질 것이라는 바람은 헛되지 않을 것이다. 

인생의 길은 쉽지 않다. 생로병사가 있고 번뇌가 그치지 않으며 고난은 마르지 않아 고해를 이룬다. 한순간도 마음에 파도가 치지 않는 때가 없으니 일생이 무간의 지옥도를 걸어가고 있다. 그럼에도 마음에 보리의 씨앗을 심고 무너지지 않는 원력을 일으켜 선한 동기를 쌓아간다면 결국 깨달음의 길로 이어지리라고 확신하는 이도 있다. 그런 스승이 있고, 자신이 먼저 길을 만들어 그 길로 이끄는 이가 있었다. 부처님이 그렇고 위대한 스승들이 그러하며 대승의 보살들이 그렇다. 깨달음으로 가는 바른 순서를 가르친 쫑카파 대사가 앞서 일러준 길을, 삼동 린포체가 확신에 찬 목소리로 나지막이 전한다. 고독에 굴복하지 않고 멀리 북인도 다람살라에서 배움을 이어 이 땅에 법의 등잔을 밝히는 나란다불교학술원과 그 도반들이 있다. 이들이 노력하는 한 부처님의 가르침은 세세생생 이어질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 그들과 함께 묻는다. 우리는 지금 어떤 길을 걷고 있는가.                                  
            

김천
동국대 인도철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했다. 방송작가, 프로듀서로 일했으며 신문 객원기자로 종교 관련기사를 연재하기도 했다. 여러 편의 독립 다큐멘터리를 제작하고 지금도 인간의 정신과 종교, 명상에 관한 다큐멘터리를 제작 중에 있다. 

김천  bulkwang_c@hanmail.net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