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남] 송광사 성보박물관 김태형 학예사
상태바
[만남] 송광사 성보박물관 김태형 학예사
  • 유권준
  • 승인 2018.12.24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석사는 지금보다 5배는 더 큰 절“ 발굴조사 필요 주장
사진=최배문

부석사와 그의 인연은 1983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고교 2학년 베나레스 불교학생회 활동을 하던 그는 부석사에서 열린 수련대회에 참가한다. 그리고 30년이 흐른 뒤 부석사 성보박물관의 학예사로 만 4년여를 살게 된다. 부석사에서 사는 동안 그는 “보이는 게 전부가 아니다” “답은 언제나 현장에 있다”는 말을 곱씹었다. 부석사의 오늘을 표현해주는 가장 적확한 말이었기 때문이다. 김태형 학예사는 부석사에서 살았던 시절 답사하고 조사했던 결과를 모아 최근 책을 펴냈다. ‘부 석사의 진면목이 드러나는 그 첫걸음’ 이라는 조금은 긴 부제를 달고 있는 책의 이름은 『다시 읽는 부석사』다. 책의 내용은 기존에 알려진 부석사의 이야기와 많이 다르다. 깜짝 놀랄만한 주장도 있다. 편견을 버리고 처음부터 부석사를 다시 보아달라는 그의 말에 귀를 기울였다.

 

| 지금까지의 잘못 알려진 부석사 이야기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부석사는 우리가 알고 있는 것보다 훨씬 크고 웅장한 사찰이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부석사에 대해 너무도 모르고 있습니다. 눈에 보이는 것에 너무 집착한 탓입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