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찰벽화이야기] 논산 쌍계사 대웅전 서왕모도
상태바
[사찰벽화이야기] 논산 쌍계사 대웅전 서왕모도
  • 강호진
  • 승인 2018.12.24 16:5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간의 무늬, 아는 것의 즐거움
사진=최배문

논산 쌍계사의 가을은 이미 절정에 이르러 있었다. 깊은 산 내음이 바스락거리는 낙엽에서 스며나왔다.

한 학인이 운문 선사에게 물었다. “나무가 시들고 낙엽이 질 때는 어찌합니까?(樹凋葉落時如何)” 운문이 답했다. “가을 바람에 진면목이 드러나겠지.(體露金風)”

1738년에 지어진 쌍계사의 대웅전은 이상하리만치 기단만 남겨진 폐사지廢寺址처럼 보였다. 있으되 실로 있는 것은 아니라는 공空의 법문이 대웅전 앞 수조에 떨어지는 물소리보다 확연하게 들려왔다. 쌍계사는 황지우의 시구를 빌리자면 완전히 늙어서 편안해진 가죽부대를 걸치고, 등 뒤로 시끄러운 잡담을 담담하게 들어주는 아름다운 폐인의 모습이었다. 쓸쓸해서 아름답고, 아름답기에 다시 쓸쓸해지는 풍광은 지난 어리석음과 앞으로 짓게 될 죄업을 양지바른 절 마당에 죄 묻어버리라 말하고 있었다. 하지만 나는 차마 단풍나무 숲으로 향해 난 작은 길로 사라지지 못하고 죄인처럼 어둑한 대웅전 안으로 몸을 숨겼다.

만약 모든 것을 떨치고 산그늘로 걸어들어갔다면 가장 상심했을 이는 한국장학재단(이라 쓰고 학자금대출재단이라 읽는다)이었을 것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john edward 2019-04-08 16:04:26
제 생각으로는 그림 제목이 서왕모도라기보다 마고헌수도 입니다. 반도를 들고 있는 신선이 마고인 듯합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