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intagram

youtube

페이스북
밴드
인스타그램
유튜브


상단여백
HOME 월간불광 문화
[그림으로 읽는 불교 상징] 칠성탱화도교 신앙에서 비롯되어 고려말 수명신으로 불교에 흡수된 칠성신앙
그림 : 김나래

칠성각은 우리나라 사찰에서만 볼 수 있는 특유의 전각으로, 북두칠성北斗七星, 즉 칠성여래를 모신 전각이다. 수명장수신壽命長壽神으로 일컬어지기도 하는 칠성은 원래 도교 신앙과 깊은 관련을 맺고 중국에서 형성된 후, 우리나라 불교에서 단순한 수호신으로 유입되었다가, 고려 말에서 조선 초, 민중들의 아픈 삶 속에서 수명신으로서의 본래 모습이 강조되었다. 그리하여 칠성은 인간사의 태어남과 죽음을 보호하는 신이라 여겨지게 되었다. 북두칠성이 민중의 바람으로 인해 부처님의 모습으로 화현하고 사찰 경내에 전각까지 차지하게 된 이유는 칠성단 의식의 *청사靑詞에서 확인할 수 있다.

“북두 제1성은 자손만덕을 주고, 북두 제2성은 장애와 재난을 없애고, 북두 제3성은 업장을 소멸시키고, 북두 제4성은 구하는 모든 바를 얻게 하고, 북두 제5성은 백 가지 장애를 없애주며, 북두 제6성은 복덕福德을 갖추게 해주고, 북두 제7성은 수명을 연장시켜 준다.”

김나래  bulkwang_c@hanmail.net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