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두, 마음을 사르는 칼]세상은 꿈이어라
상태바
[화두, 마음을 사르는 칼]세상은 꿈이어라
  • 박재현
  • 승인 2018.11.23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림 : 이은영

한 해가 깊어간다. 멈춰 서 있는 듯이 보이던, 혹은 어서 지나갔으면 싶었던 기억들이 밀려나고 또 밀려든다. 내 국민학교 같은 반이었던 방앗간 집 딸은 책을 또박또박 참 잘 읽었다. 그 아이의 이름은 은주였다. 병장 말호봉 때, 김해가 고향이었던 내 군대 동기생은 전역을 불과 보름 앞두고 휴가를 명받았다. 어머니가 세상을 떠났다고 했다. 수송부였던 그는 겨우내 기름때에 손이 터 있었는데, 내가 지금껏 보아 온 사람 중에 가장 착한 사람이었다. 고등학교 시절 몇 차례 편지를 주고받다가, 빵집에서 딱 한 번 만났던 여고생도 있다. 문경이 고향이었던 그이는 이제 이름조차 기억나지 않는다.

그렇게, 가을에 도토리나무에서 꿀밤이 떨어지고, 대추나무에서 벌레 먹은 대추가 비틀어지고, 감나무 가지가 부러지듯 그렇게 기억은 흘러나가고 또 흘러들어온다. 시간을 시간인 줄도 모르고 살다가, 문득 돌아보면 세월은 너무 낯설어서 남의 기억이거나 남의 시간인 것처럼 보인다. 이 짠한 시간의 기억들이 섬뜩하니 겨드랑이를 스쳐 지나갈 때 소스라치듯 몸이 떨린다. 한 번만, 한 번만이라고 외쳐보고 싶기도 하지만 그 또한 가망 없고 하릴없는 짓임을 모르지 않는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