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경으로 읽는 현대경영] 화쟁경영
상태바
[불경으로 읽는 현대경영] 화쟁경영
  • 이언오
  • 승인 2018.10.01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와 쟁의 중도를 실천하며 행복을 지향
원효대사

|    화쟁국사 원효는 교·선을 회통하고 무애행을 실천 

조석 예불 때마다 마음에 사무치는 구절이 있다. 서건동진 급아해동. 불법이 인도와 중국을 거쳐 이 땅의 나에게 도달했다는 기억이다. 전등傳燈을 이어가야 앞선 법사·조사들의 은혜를 갚을 수 있다. 화쟁국사 원효(617~686), 생각의 혼미와 행동의 투쟁이 극심한 시대여서 더 절실하게 다가온다. 요즘 국가, 사회, 기업이 이전투구로 치닫는 것은 결국 화쟁하지 않기 때문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