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kakaostory

상단여백
HOME 뉴스 이슈
태국 동굴소년들, 수계의식치르고 9일간 출가태국 북부 왓프라댓 도이 와오 사원에서 13명중 12명 출가의식

태국 치앙라이 동굴에서 극적으로 구조된 소년들과 축구코치 엑까뽄 찬타웡(25)이 일상생활로 돌아가기전 단기출가해 수계의식을 가졌다.

23일 방콕포스트 등 외신들은 13명의 유소년 축구팀 선수와 코치 가운데 기독교인인 아둔 삼온을 제외한 12명이 불교에 귀의하는 수계 의식을 치르고 9일간의 출가생활을 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들은 24일 삭발을 하고 수계한 후 승복을 입고 사원에 들어가 9일간 스님으로 생활할 예정이다. 불교가 국교로 지정되어 있는 태국에서는 남성들이 불교 귀의 의식을 통과의례처럼 치르고 이를 매우 명예롭게 생각하는 전통이 있다. 이같은 단기출가 의식에 참여하는 남성들은 법명(法名)을 받고 계율에 따라 생활하며 명상수행을 하게된다.

소년들이 단기출가해 수행생활을 하게된 사찰은 태국 북부의 미얀마 국경지대에 있는 왓 프라 댓 도이 와오 (Wat Pra That Doi Wao) 사원이다.

소년들은 동굴에 갇혀 지내는 동안 어린시절 출가해 스님으로서 수행 생활 경험이 있었던 코치 엑까뽄 찬따웡(25)의 지도에 따라 명상을 하며 배고픔과 공포를 이겨내 화제가 됐다.

이들은 다국적 구조전문가들에 의해 구조된 후 자신들을 구하려다 숨진 전직 해군 네이비실 대원이었던 사만 쿠난을 추모하기 위해 단기출가할 뜻임을 기자회견을 밝혔다.

한편 태국정부는 일부 외신기자들이 소년들에게 접근해 개별적인 인터뷰를 하고 있는 것에 대해 강력히 경고했다. 타왓차이 타이꾜 태국 법무부 차관보는 “ABC등 일부 외신기자들이 소년들을 인터뷰한 것은 하지 말았어야 할 일”이라고 말하고 “부적절한 질문을 통해 소년들의 의식속에 남아 있는 공포와 트라우마를 되뇌이게 함으로써 회복중인 소년들에게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를 유발할 수 있다”며 접촉시도를 강력히 경고했다.

유권준  reamont@naver.com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권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