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붓다] - TRAHERE 화가의 자화상展 (서용선, 유근택, 최진욱) 리뷰
상태바
[상상붓다] - TRAHERE 화가의 자화상展 (서용선, 유근택, 최진욱) 리뷰
  • 마인드디자인(김해다)
  • 승인 2018.06.28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듭거듭 묻는다. “나는 누구인가”

화가가 자신을 모델로 해서 그린 초상화인 ‘자화상(self-portrait)’이라는 용어는 끄집어내다, 발견하다, 밝히다, 라는 뜻을 지닌 라틴어 ‘portrahere’라는 말에 어원을 두고 있다. 이것이 발전하여 오늘날의 초상화를 그린다는 뜻의 ‘portray’가 되었고, 자아라는 의미의 self와 portray가 합하여 자화상을 이룬 것이다. 따라서 자화상은 간단하게 ‘자기를 끄집어내다, 밝히다’라는 뜻으로 이해할 수 있다.(『세계미술용어사전』, 월간미술) 굵직한 세 명의 화가 서용선, 유근택, 최진욱의 자화상을 한데 보여주는 ‘TRAHERE-화가의 자화상’전(2018.03.02.~05.20.)이 열린 경기도 파주 아트센터 화이트블럭을 찾았다.

|    그림의 시작
예술가들은 자화상을 언제 처음 그리기 시작했을까? 서양에서는 14세기 말과 15세기 전반에 걸쳐 탄생한 르네상스의 바람을 타고 ‘인간이 모든 사물의 중심이자 척도’임을 강조하는 인간 중심적 사상이 싹트기 시작했다. 르네상스 이전 화가들은 지금 우리가 생각하는 예술가보다는 의뢰받은 종교화, 역사화 등을 제작하는 장인에 가까웠다. 지금은 너무나 당연하게 보이는 작가의 서명도 이전에는 존재하지 않는 개념이었다. 화가들이 점차 서명 혹은 넓은 화면 한구석에 작게 그려 넣는 방식으로 자신의 존재를 드러내기 시작한 것이나, “나 자신이 내 책의 유일한 소재입니다.”라고 밝히며 오직 자기 자신을 주제로 삼아 글을 쓴 미셸 에켐 드 몽테뉴Michel Eyquem de Montaigne의 『수상록(隨想錄, Essais)』, 자화상의 아버지라 불리는 알브레히트 뒤러Albrecht Dürer의 등장 모두 르네상스의 바람을 탄 사회문화적 흐름 안에서 이루어졌고 발전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