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한줄뉴스
익산 미륵사지 석탑 20년만에 보수 완료국립문화재연구소, 6월 20일 현장 공개

전북 익산 미륵사지 석탑(국보 제11호)의 해체 수리공사가 20년 만에  끝났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최종덕)는 6월 20일 익산 미륵사지에서 보수작업을 마친 석탑을 공개하고 그동안의 복원과정을 공개했다. 익산 미륵사지 석탑 해체 보수는 1998년 전라북도의 구조안전진단 결과 콘크리트가 노후화돼 해체보수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1999년 문화재위원회 결정을 거쳐 2001년부터 2018년까지 공사를 해온 문화재 복원사업이다.  

익산 미륵사지 석탑 해체보수 공사는 실제 공사기간 17년, 보수예산 규모가 총 230억 원이 투입된 대형 복원사업이었다. 일제시대 당시 콘크리트로 보수됐던 석탑의 석조 부재와 콘크리트를 완전히 분리하고 3D스캐닝을 통해 해체전후의 형상정보를 확보해 복원한 것이다. 

콘크리트와 석탑 부재를 분리하는데만 3년이 넘는 시간이 걸렸고, 제거한 콘크리트 양만 185t에 이르는 난공사였다. 2009년 1월 14일 해체 작업 도중 금동 사리호, 금제 봉영기 등 약 1만여 점의 사리 장엄 유물이 출토돼 미륵사의 창건 배경과 발원자, 석탑 건립 시기 등이 확인되기도 했다.

복원공사는 추정복원이 아닌 남아있는 상태 그대로 역사성을 보존하는 방향으로 이뤄졌다. 6층까지만 확인되는 석탑의 원형을 보존하고 기존 부재를 최대한 활용해서 새로 쌓아 올려 복원한 것이 특징이다. 미륵사지 석탑은 오는 7월부터 12일까지 가설시설 철거 및 주변 정비를 거쳐 국민에게 공개된다. 내년 1월에는 수리·보수 완료를 기념하는 국제학술심포지엄이 개최되며, 공식적인 준공식은 내년 3월 12일 열린다.

불광미디어  bulkwang_c@hanmail.net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불광미디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