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님과 함께 한 식물 그리고 동물] 재스민과 몽구스
상태바
[부처님과 함께 한 식물 그리고 동물] 재스민과 몽구스
  • 심재관
  • 승인 2018.05.04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인도 마이소르의 청과물 시장 데바라자. 신선한 과일과 함께 온갖 꽃들이 판매되고 있다. 흰 재스민 꽃을 엮어 만든 꽃다발은 결혼식이나 각종 종교의례에서 빠질 수 없는 공양물이다.

재스민
어릴 적 중식당에 갈 때면 식전에 따뜻한 차 한 잔이 먼저 나왔는데 꽤 향기가 좋았던 기억이 있다. 어른들은 그 차를 재스민차라고 불렀다. 나중에 그 차향이 기억나 재스민차를 구해서 보니 차통에는 말리화茉莉華 차라고 적혀 있었다. 말리화는 茉莉華라고 적거나 末利花라고 적기도 한다. 본래 이 단어는 중국 고유의 단어가 아니기 때문이다. 이 단어는 산스크리트어 말리카Mallikā에서 유래한 말이다. 말리카는 곧 재스민을 뜻한다. 

그렇지만, 고대 인도에서도 재스민을 뜻하는 단어는 한둘이 아니었다. 별칭까지 포함하면 정말 수십여 가지나 되기 때문에 정확한 단어의 대상을 파악하기에 여간 골치 아픈 것이 아니다. 사실 우리가 관습적으로 재스민이라고 부르는 식물 혹은 꽃은 수십여 가지나 된다. 그렇지만 현재까지 장식적인 용도로 인도에서 많이 사용하는 재스민의 이름은 두세 가지 정도로 보인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