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 사람들] 부산여자중장기청소년쉼터 영희네집
상태바
[사람과 사람들] 부산여자중장기청소년쉼터 영희네집
  • 김우진
  • 승인 2018.05.04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아이들을 도와주세요” 범어청소년동네 여자중장기청소년쉼터 영희네집
사진 : 최배문

부산광역시 금정구. 단독주택들이 모여 있는 골목 어귀에 부산 지역에 딱 하나, 여자중장기청소년쉼터가 자리하고 있다. 사람들의 시선 때문인지 건물 외벽에는 청소년쉼터에 대한 어떠한 표시도 없었다. 은색 철문을 두드리고 쉼터가 있는 건물 2층으로 올라갔다.  

|    가정에서 쉼터로, 또 거리로 

‘영희네집’, 재단법인 범어청소년동네가 운영하는 여자중장기청소년쉼터의 이름이다. 범어사에서 사회복지를 위해 설립한 범어청소년동네가 2007년부터 부산광역시 여자중장기청소년쉼터를 위탁운영하고 있다.

“집을 나온 청소년들이 쉴 수 있는 쉼터는 크게 세 가지가 있습니다. 집을 나온 지 얼마 되지 않아 발견된 경우 그날 하루 쉴 수 있는 일시쉼터가 있고요. 그곳에서 집으로 돌아갈 수 없다고 판단되면 최대 9개월까지 지낼 수 있는 단기쉼터로 갑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오는 곳이 영희네집과 같은 중장기쉼터예요. 중장기쉼터는 최대 4년까지 생활할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 불교 뉴스, 월간불광, 신간, 유튜브, 붓다빅퀘스천 강연 소식이 주 1회 메일카카오톡으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많이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