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시코쿠 영장의 남겨진 모습들
상태바
[기획]시코쿠 영장의 남겨진 모습들
  • 지미령
  • 승인 2018.05.04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가 어디에 어떤 영장들을 조성했나?

앞서 목포 유달산에 시코쿠(四國) 영장이 조성된 시기와 그 연유를 소개했다. 이번에는 영장의 구체적 흔적들과 목포 유달산 이외에 남아 있는 영장의 흔적들에 대해 소개하겠다. 유달산 전체가 영장화되었지만, 많은 이들은 ‘유달산’하면 홍법 대사와 부동명왕만을 상징적으로 생각할 것이다. 유달산에 시코쿠 영장이 조성되었을 때에는 조그마한 석불들이 산 전체를 뒤덮었겠지만, 구체적으로 몇 기가 제작되었는지, 그리고 현재 몇 기가 온전히 남아있는지는 파악하기가 어렵다. 시코쿠 영장은 일반적으로 88불이 조성되지만, 근세 이후 확장된 형태로 100기가 넘는 불상들이 제작되기도 한다. 또 당시의 자료를 찾기가 어렵고, 전쟁과 일제의 잔존을 버리고 우리 문화를 찾는다는 지난 시절의 흐름에 의해, 파손하거나 방치해 이들 석불의 이동형태를 알기 어렵다. 여기서 소개하는 유달산 영장 역시 훼손된 모습인 경우가 많으나, 가능한 상태가 양호한 것 위주로 설명하겠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