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목포 유달산에 일본의 관음영장이 조성된 까닭
상태바
[기획]목포 유달산에 일본의 관음영장이 조성된 까닭
  • 지미령
  • 승인 2018.04.05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면적으로는 일본 진언종이 주도, 실제로는 초종파적 지원아래 조성

2년 전 벚꽃이 흩날리던 어느 날이었다. 그날 나는 일제강점기 때 일본인들이 조성한 사이고쿠(西國) 관음영장을 조사하기 위해 군산 동국사에 있었다. 보다 엄밀히 말하면 군산 동국사는 서울 화계사에 이어 두 번째 조사지로, 이후 경상도 지역의 사이고쿠 관음영장을 조사할 예정이었다. 동국사 주지스님께서 목포 유달산에도 사이고쿠 관음영장이 있다고 말씀하셔서 ‘설마’하면서 바로 목포로 내려갔다. 이틀에 걸쳐 유달산을 등반하고 유달산 주변 조사를 하면서 나는 크게 놀랐다. 첫째는 일제강점기 때 사이고쿠 관음영장뿐 아니라 시고쿠(四國) 영장까지 조성되었다는 사실과, 둘째는 ‘이렇게 큰 영장이 아직까지 한국에 남아 있구나. 마치 일본의 고야산高野山 같구나’ 하는 생각에서였다. 그때까지 조사했던 영장들은 작은 불상들을 모아놓은 소규모 형태로 대부분 훼손되어 있었다. 그래서 그것들이 어디에서 언제 어떻게 조성되었는지 파악하기가 굉장히 어려웠다. 그런데 목포 유달산 영장은, 물론 많이 훼손됐다고는 하지만, 영장의 원형이 어느 정도 남아있어 일제강점기 때 한국에 조성된 영장들에 관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실마리를 제공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연구자로서 설레었다. 이후 2년의 시간이 흘렀다. 월간 「불광」과 인연이 생겨 ‘일제강점기 때의 순례와 신앙’이라는 주제로 목포 유달산의 일본불교 신앙을 2회에 걸쳐 살펴볼 수 있었다.  

|    유달산에 일본스님이!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