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kakaostory

상단여백
HOME 뉴스
땅끌마을 순례길 달마고도, 대한민국 명품길 선정제1회 걷기여행 축제 개최하고, 명상음악회등 행사 다채

땅끝마을 아름다운 절 미황사와 하늘끝 암자 도솔암, 그리고 달마산과 다도해가 보이는 바다가 어우러진 순례길 달마고도에서 오늘(28일) 걷기축제가 열렸다. 

달마고도는 미황사 주지 금강스님의 원력으로 만들어졌다. 달마산 둘레길을 만드는 데는 오로지 삽과 호미, 지게, 그리고 손수레만 동원됐다. 날마다 40명이 250일 동안 손으로 산길을 만들어 완성됐다. 미황사에서 시작해 달마산을 감아도는 9㎞의 길에 새로 만든 길 9Km가 더해졌다.

'천년의 세월을 품은 태고의 땅, 낮달을 찾아 떠나는 구도의 길'을 주제로 조성됐다. 길은 미황사에서 시작해 큰바람재, 노시랑골, 몰고리재 등 달마산 주능선 전체를 아우른다. 정확히 17.74㎞ 의 길이다. 

구간별 코스를 살펴보면 1구간은 2.71㎞ 거리다. 미황사에서 큰바람재에 이르는 길로 땅끝 천년 숲 옛길이다. 미황사까지 왕복할 수 있는 길로 암자터와 문수암터, 너덜겅, 산지습지, 수정굴 등을 거친다. 

2구간은 4.37㎞로 농바위, 문바위골을 거쳐 노시랑길로 이어진다.  소사나무, 떡갈나무 고목 등을 볼 수 있으며 농바위, 관음봉, 암자터, 미타혈, 금샘 등을 바다가 한눈에 펼쳐지는 전망과 함께 지난다.

3구간은 5.63㎞로 노시랑골에서 몰고리재로 이어지는 길이다. 아름다운 골짜기다. 편백조림지와 노간주 고목 등을 볼 수 있다.

4구간은 몰고리재에서 미황사로 돌아오는 길로 5.03㎞이다. 이미 조성된땅끝 천년 숲 옛길과 겹친다. 용굴과 도솔암, 편백숲, 암자터와 미황사 부도전을 볼 수 있다.  

1~4구간을 모두 걸으려면 5-6시간정도 소요된다. 물론 구간별로 걸을 수도 있다. 달마고도는 땅과 하늘, 바다를 모두 함께 만날 수 있는 길이다. 달마산은 온화한 날씨와 바닷바람으로 자라난 나무가 다양한 식물들과 조화를 이루며 자라는 곳이다. 바위로 이뤄진 능선에 다다르면 땅끝 바다 풍경이 가슴을 서늘하게 해준다. 남도의 금강이라는 이야기가 공허한 수사가 아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고사는 지난해 11월 개통한 달마고도를 대한민국 명품길로 선정하고 2018 걷기여행 축제를 열기로 했다. 3월 28일 달마고도 일원에서 걷기대회, 숲속 미니콘서트, 명상음악회, 테마강연 행사가 열린다.

사진=최배문
사진=최배문
사진=최배문
사진=최배문

 

유권준  reamont@naver.com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권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