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불광사 법등 법회 - 법등 가족, 서로를 비추다
상태바
[특집] 불광사 법등 법회 - 법등 가족, 서로를 비추다
  • 김우진
  • 승인 2018.03.02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집] 불교 속 작은 공동체
사진:최배문

탈종교화 시대, “작은 공동체가 희망이다”는 말이 많이 보인다. 이웃 종교에서는 이미 ‘작은교회’에 대한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 불교도 마찬가지다. 작은 공동체 집단의 필요성을 느끼며 작은 공동체만이 가질 수 있는 특징에 주목하고 있다. 작은 공동체에 소속된 사람들은 모두가 친밀하다. 그들의 활동은 능동적 이며, 빠른 의사결정이 행동으로 나타난다. 작은 공동체는 수직적이고 위계적인 단체가 아닌 참여와 소통이 가능하고 자율성이 보장된 수평적인 집단으로 움직인다. 월간 「불광」 2월호. 수행, 신행, 봉사 등 지속적으로 공통의 가치를 공유하는 불교 속 작은 공동체를 만났다.

01 불광사 법등 법회 : 법등가족 서로를 비추다 / 김우진
02 정토회 일산 법당 : 우리는 행복한 수행자  / 김우진
03 움직이는 절 무빙템플의 야단법석  / 유윤정
04 금강강독회 : 온라인에서 오프라인으로 / 유윤정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