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kakaostory

상단여백
HOME 뉴스 이슈
하버드대, <경전을 통한 불교강의> 무료로 공개하버드-MIT 공동 기획한 EDx 비영리 교육과정의 일환으로 운영

미국 하버드대가 이번학기부터 비영리 온라인 교육과정의 하나로 <경전을 통한 불교학> 교육과정을 개설했다.

하버드대는 경전을 통한 종교의 이해라는 기획의 일환으로 불교와 기독교, 이슬람교, 힌두교, 유대교 의 교육과정을 온라인을 통해 무료로 개방한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과정은 하버드대에서 불교문학을 강의하는 찰스 홀리시 교수가 맡아 운영한다.

불교를 강의하는 찰스 홀리시 교수.
사진=https://harvardx.harvard.edu

찰스 홀리시 교수는 수강자들에게 불교교리를 개념적으로 설명하지 않는다. 그보다는 불교의 전개과정을 경전의 변화과정으로 설명한다. 붓다의 가르침의 역사적 의미를 설명하고, 이것이 경전에 어떻게 반영되는지를 보다 주의깊게 설명한다.  그리고 다양한 경전이 문학이나 철학, 예술에 어떻게 반영되고 삶에 적용되는지를 설명한다. 이를 통해 명상수련과 지혜, 자비와 연민이라는 불교의 본질을 깨달을 수 있도록 가이드해주는 역할을 한다.

교육과정은 모두 8회에 걸쳐 진행되는데, 불교를 처음 접하는 이들이 경전을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지를 중점적으로 가르친다. 예를 들어 기독교의 경전과 불교의 경전은 어떻게 다른지, 언어별, 국가별, 문화권별로 경전의 이해는 어떤 차이를 보이는지를 구체적인 사례를 들어 설명한다. 특히 국내 온라인 강의가 교수의 일방적인 강의와 퀴즈 위주로 구성되어 있는 단방향적 특성을 가지고 있다면  하버드 X의 교육과정은 학생들의 이해를 돕기위해 단조로운 구성에서 벗어나 텍스트와 이미지, 동영상, 토론, 질문 등이 번갈아가며 진행된다. 또, 영상파일을 다운로드 할 수도 있고, 강의 스크립트도 언어별로 제공되어 언어의 장벽을 허문 것도 큰 특징이다.

평가의 경우 강의 비디오 시청, 독서와 강의구성요소 참여를 35%, 토론과 동료들과의 소통이 35%, 중간고사 15%, 기말고사 15%로 반영해 80% 이상을 완료할 경우 수료증을 발급해준다.

교육과정을 듣기 위해서는 하버드 온라인 러닝센터(http://online-learning.harvard.edu/) 나 MIT와 공동으로 개발한 EDX(https://www.edx.org/)에 접속해 간단한 회원가입을 하면된다.

SNS 계정을 통한 로그인도 가능하다.

하버드가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EdX'는 미국 하버드대와 MIT가 2013년 공동으로 시작한 비영리 온라인 교육사업이다.  'EdX'는 전 세계의 모든 배우고자 하는 사람들에게는 연령이나 사회적 지위, 소득 수준과 상관없이 영감과 지식을 전달해주는 비영리 기관이다. 오픈소스 플랫폼에서 혁신적 온라인 기술과 게임같은 경험, 예리한 분석 등으로 온라인 캠퍼스교육을 발전시키는데 집중하고 있다. 

하버드가 이번에 시작하는 경전을 통한 종교의 이해 강의 시리즈도 무료로 진행된다.

‘EdX'는 하버드와 MIT가 시작했지만, 그후 ‘x콘소시움'으로 확장되고 있다. 국내에서도 서울대가 참여했다. 아시아권에서는 중국의 베이징대와 칭화대, 홍콩대, 일본 교토대 등이 참여했다. 미국에서는 버클리음대, 보스턴대, 코넬대, 데이비슨칼리지, 워싱턴대, 호주의 퀸즈랜드대, 유럽권에서 스웨덴의 카롤린스카대, 벨기에의 루뱅대, 독일의 뮌헨공과대 등이 참여했다.

실제 온라인 강의 사이트. 사진=https://harvardx.harvard.edu
실제 온라인 강의 사이트. 사진=https://harvardx.harvard.edu
실제 온라인 강의 사이트. 사진=https://harvardx.harvard.edu
실제 온라인 강의 사이트. 사진=https://harvardx.harvard.edu
실제 온라인 강의 사이트. 사진=https://harvardx.harvard.edu
실제 온라인 강의 사이트. 사진=https://harvardx.harvard.edu
불교를 강의하는 찰스 홀리시 교수. 사진=https://harvardx.harvard.edu

유권준  reamont@naver.com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권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