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월간불광 문화
[불교무형문화 순례] 포살
사진. 최배문

눈이 내리는 백양사에 비구 비구니 스님들이 모인다. 
포살(布薩, uposatha)하는 날이다. 
홀로 바랑을 메고 눈발을 헤치며 오거나, 
오랜 도반인 듯 무리를 지어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누며 걷는다.
승가에서 포살은 계를 점검하는 의식이다. 
보름과 그믐, 모든 스님들이 한 자리에 모여서
함께 보살계본菩薩戒本을 외우며, 지은 죄를 참회하고, 
악을 멈추고, 선을 기르길 확인한다.
“여러 스님들과 우바이는 자세히 들어라. 부처님께서 열반하신 뒤, 
상법像法시대에는 마땅히 바라제목차를 존경하여야 한다. 
바라제목차는 곧 이 계戒이니, 
이 계를 지니면 어두운 곳에서 불빛을 만남과 같고, 
가난한 이가 보배를 얻음과 같고, 병난 이가 쾌차함과 같고, 
갇혔던 죄수가 풀려남과 같고, 
멀리 집 떠난 이가 돌아옴과 같나니, 마땅히 알라.”
포살이 끝나자 각각의 수행처로 돌아간다. 
눈은 그쳤고, 청량한 볕이 백양사에 내린다. 
부처님께서는 왜 수행 대중들에게 포살을 행하라고 했을까. 
“계戒는 해와 달 같이 밝고 영락보배구슬 같이 찬란하여서 
수많은 보살대중 이로 인해 정각을 성취하였네.”
계본은 이렇게 말하고 있다.                                                                                                                                                        

사진. 최배문
사진. 최배문
사진. 최배문
사진. 최배문
사진. 최배문
사진. 최배문
사진. 최배문
사진. 최배문

 

김성동  bulkpd@hanmail.net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동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