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남, 인터뷰]오곡도 명상수련원 김사업 지도법사
상태바
[만남, 인터뷰]오곡도 명상수련원 김사업 지도법사
  • 김성동
  • 승인 2018.01.29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교는 어떻게 삶이 되는가
사진. 최배문

그의 손을 봤다. 마디가 굵고 거칠었다. 교수 시절, 학생들을 가르치며 백묵을 잡았던 그 보드라운 손은 보이지 않았다. 벌써 16년 전이니 그럴 만도 하다. 김사업. 오곡도 명상수련원 부원장이며 지도법사. 서울대 영문과를 졸업하고, 대기업 기획조정실에서 일하다가 ‘너무나 절박한 심정으로’ 동국대 불교학과에 편입해,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고, 일본 교토대학에서 박사 과정을 수료한 후 귀국, 학생들을 가르쳤던 그였다. 2001년 남해 오곡도에 그의 스승 같은 도반 장휘옥 원장과 함께 간화선 수행 전문도량을 만들었다. 40킬로그램 시멘트 한 포대를 직접 지게에 지고, 셀 수 없이 해안가에서 수행처까지 옮겼다. 수많은 돌을 나르고, 나무를 다듬었다. 못 하나 제대로 박지 못했던 그가, 이제 일꾼으로는 거의 전문가가 됐다. 그 시간만큼 그의 몸은 오곡도에 맞게 야생으로 변해갔다. 불교도 그에 따라 머리에서 몸으로 들어왔다. 불교를 ‘온 존재’로 알게 되었을 때, 그가 글을 써 책 한 권을 세상에 내보냈다. 몸으로 쓴 불교. 『인문학을 좋아하는 사람들을 위한 불교수업』(불광출판사). ‘연기·공·유식·선은 어떻게 삶이 되는가!’란 부제를 달았다. 

|    가장 혹독한 수행처로 떠나는 이유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