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무형문화 순례] 대승사 선방 장판 까는 날
상태바
[불교무형문화 순례] 대승사 선방 장판 까는 날
  • 김성동
  • 승인 2017.11.28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최배문

선방 수좌스님들이 안거 횟수를 말할 때 흔히 쓰는 단어가 있다. 장판때. 장판 깔린 선방에서 얼마나 오랜 기간 동안 앉아서 참선했는가를 알려주는 단어이다. 수좌스님들이 ‘이제 장판때가 제법 묻었으니….’ 하며 법거량法擧量을 하는 것이다. 선방의 문을 열면 보이는 것은 반질반질한 장판과 방석뿐이다. 이곳에서 오랜 시간 동안 수많은 수좌스님들이 밤과 낮을 앉아서 보냈다. 좌선坐禪을 쉴 때는 방 주변을 돌면서 행선行禪한다. 쉼과 감. 선방의 장판은 오랜 기간 수좌스님들과 함께했다. 근대 고승들의 엉덩이가 장판에 눌어 붙었다는 전설 같은 이야기가 전해온다. 

이곳 대승사 대승선원 선방의 장판이 해졌다. 곳곳이 갈라지고 뜨고 벌어졌다. 지난 10년 동안 이 장판 위에 수많은 납자들이 몸을 내렸다. 혹자는 한자리에서 하루 종일 움직이지 않았고, 다른 어떤 수좌는 일주일 동안 좌선과 행선을 반복하며 잠을 자지 않고 스스로를 가뒀다. 수좌스님이 견딘 만큼 장판은 바래졌다. 시간이 더 흐르자 이젠 장판에 틈이 생긴다. 반들거림과 불규칙한 틈. 선방의 장판에서만 볼 수 있는 풍경들이다. 이젠 장판을 걷어낼 때가 된 것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