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intagram

youtube

페이스북
밴드
인스타그램
유튜브


상단여백
HOME 월간불광 연재 불교무형문화순례
[불교무형문화 순례] 대승사 선방 장판 까는 날
사진 : 최배문

선방 수좌스님들이 안거 횟수를 말할 때 흔히 쓰는 단어가 있다. 장판때. 장판 깔린 선방에서 얼마나 오랜 기간 동안 앉아서 참선했는가를 알려주는 단어이다. 수좌스님들이 ‘이제 장판때가 제법 묻었으니….’ 하며 법거량法擧量을 하는 것이다. 선방의 문을 열면 보이는 것은 반질반질한 장판과 방석뿐이다. 이곳에서 오랜 시간 동안 수많은 수좌스님들이 밤과 낮을 앉아서 보냈다. 좌선坐禪을 쉴 때는 방 주변을 돌면서 행선行禪한다. 쉼과 감. 선방의 장판은 오랜 기간 수좌스님들과 함께했다. 근대 고승들의 엉덩이가 장판에 눌어 붙었다는 전설 같은 이야기가 전해온다. 

이곳 대승사 대승선원 선방의 장판이 해졌다. 곳곳이 갈라지고 뜨고 벌어졌다. 지난 10년 동안 이 장판 위에 수많은 납자들이 몸을 내렸다. 혹자는 한자리에서 하루 종일 움직이지 않았고, 다른 어떤 수좌는 일주일 동안 좌선과 행선을 반복하며 잠을 자지 않고 스스로를 가뒀다. 수좌스님이 견딘 만큼 장판은 바래졌다. 시간이 더 흐르자 이젠 장판에 틈이 생긴다. 반들거림과 불규칙한 틈. 선방의 장판에서만 볼 수 있는 풍경들이다. 이젠 장판을 걷어낼 때가 된 것이다. 

김성동  bulkpd@hanmail.net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동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