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한줄뉴스
23회 불교인권상 임기란 민가협 전의장
임기란
민가협 전 상임의장

제 23회 불교인권상 수상자로 임기란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이하 민가협) 전 상임의장이 선정됐다

불교인권위원회(위원장 진관 스님)는 "인권운동계의 대모로 통하는 임기란 민가협 전 상임의장이 1985년 학생운동을 하던 아들이 구속되자 구속자가족을 지원하는 민가협 창립멤버로 활동을 시작했고, 이후 양심수와 외국인노동자 등 소수자의 인권보호를 위해 백방으로 노력해왔다"며 불교인권상 선정배경을 설명했다.

불교인권위원회는 "과거 민주화운동 40년을 뒤돌아보고 지금도 멈추지 않는 그들의 신념을 높이 기리기 위해" 임기란 전 의장을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히고 "사회정의를 이루기 위해 스스로 사회적 약자의 길을 택했던 세상의 모든 아들딸들을 보듬고 용기를 주었다"며고 설명했다.

불교인권위원회는 시상식을 20일 오후 조계사 대웅전에서 개최한다. 이날 행사는 창립 27주년 기념법회와 함께 봉행된다.

불광미디어  bulkwang_c@hanmail.net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불광미디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