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한줄뉴스
일본서 제작된 조선지도 활용방안 모색 토론회 19일 2시 개최불교사회정책연구소 주최, 이상태 국제문화대학원대학 교수 등 발표

불교사회정책연구소(소장=법응스님)가 일본에서 제작된 조선지도의 불교 활용방안을 모색하는 토론회를 개최한다.

19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2층 소회의실에서 열리는 ‘일본에서 제작된 조선지도에 대한 연구 및 불교계 등 활용방안을 위한 토론회’는 이상태 국제문화대학원대학 석좌교수가 ‘역사적으로 증명되는 독도는 한국 땅’, 최선웅 한국지도학회 부회장이 ‘근대 일본에서 제작된 조선지도에 대한 연구’, 법응스님이 ‘일본에서 제작된 조선시도의 사찰 현황’을 각각 발표한다. 

주제발표 후 질의응답이 진행될 예정아며 사회는 이후석 숭실대 강사가 맡는다. 

토론회장에서는 일본에서 제작된 조선 및 동북아 지도가 전시된다. 법응스님은 “전문가들이 모여 일본에서 제작된 한반도 지도에 대한 불교계의 관심을 촉구하고 활용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유권준  reamont@naver.com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권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