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보도자료
영화 '산상수훈' 감독 대해 스님 동국대서 특강동국대, ‘참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 연사로 초청
사진=동국대 제공

기독교 영화를 만든 비구니 스님인 대해스님이 동국대 강단에 섰다.

동국대(총장 한태식)는 교양과목 「참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 - “사회 명망가 초청특강”」에 대해스님을 연사로 초청해 ‘본질을 찾아 편하게 사는 법’이란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고 21일(목) 밝혔다.

기독교 영화 「산상수훈」은 세계 4대 영화제로 꼽히는 2017년 제39회 모스크바 국제영화제의 공식 초청작이자 ▲제13회 카잔 국제 무슬림 영화제 ▲제11회 국제 기독교 영화제 “네브스키 블라고비스트” ▲제4회 가톨릭영화제 등 각종 국제 영화제에서 호평과 찬사를 받고 있는 작품이다.

이날 대해스님은 ‘본질을 알면 편하게 살 수 있는 이유’에 대한 설명으로 강의를 시작했다. 대해스님은 “인간의 본질은 ‘참 나’를 의미하고 그에 반대되는 개념으로는 ‘가짜 나’를 뜻하는 현상이 존재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들의 대다수는 현상으로, 즉 ‘가짜 나’로 살고 있으며, 본질(참 나)을 찾으면 평화로워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종교 갈등의 원인도 분석했다. 대해스님은 “본질은 완전하다고 생각되어 신으로 여겨지고 현상은 불완전하여 인간으로 생각되기도 한다. 종교에선 본질과 현상을 이처럼 나누어 인간과는 전혀 다른 신의 존재가 있다고 믿는다”며 “신과 인간이 하나임을 이해하기 시작하면 자연스레 화합의 분위기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특강에 이어 10월 개봉예정인 「산상수훈」의 시사회도 함께 진행됐다. 영화에서 가장 중요한 ‘선악과에 대한 토론’와 ‘하나님과 인간은 어떤 관계인가?’에 대한 부분을 감상하는 시간을 가졌다. 영화는 선악을 구별하는 나무와 열매 자체인 선악과의 상관관계, 신이 선악과를 만든 이유 등에 대한 내용이 스크린으로 전해졌다.

영화 상영 이후, 대해스님과 학생들과의 ‘감독과의 대화’도 이어졌다. 본질과 현상에 대한 의견, 성경 예언 부분에 대한 스님의 의견, 영화를 만들기 시작하신 계기, 비구니스님으로서 기독교 영화인 <산상수훈>을 만드신 이유 등 질문들이 이어졌다.

대화를 끝으로 마지막 청춘들에게 하고픈 말에 대해스님은 “참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이라는 강의 제목처럼 여러분들의 본질을 찾기 바란다”며 “본질을 찾은 여러분들이 만인의 스승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강의를 맡은 정연정 교수는 “「참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은 사회 각 분야에서 활동하는 명사들을 멘토로 초청, 멘토들의 이야기를 통해 학생들에게 진정한 삶의 가치와 진로를 탐색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된 수업”이라며 “학생들이 넓은 시야로 세상과 자신을 통찰하고 마음을 치유하며 자신만의 진정한 삶을 생각해보는 시간이 됐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대해스님은 승려이자 영화감독으로서 대한불교조계종 국제선원 선원장, 영화로 세상을 아름답게 이사장과 아름답고 푸른 지구를 위한 교육연구소장 등을 역임하고 있다.

사진=동국대 제공

불광미디어  bulkwang_c@hanmail.net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불광미디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
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여백
여백
  • 불광연구원
  • 불광사
  • 월간불광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