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보도자료
동국대, ‘2017 만해로드 대장정’ 개최전국 대학생 및 외국인 유학생, 만해 한용운 유적지 순례

동국대(총장 한태식)가 만해 한용운 스님의 얼과 발자취를 되새긴다.

동국대는 동국대 만해연구소(소장 고재석)와 만해 한용운 선양사업 지방정부행정협의회(서울 성북구·서대문구, 충남 홍성군, 강원도 속초시·인제군·고성군)와 공동으로 ‘광복 72주년 기념 2017 만해로드 대장정’(이하 만해로드 대장정)을 개최한다고 8일(화) 밝혔다.

만해로드 대장정은 12일(토)부터 14일(월)까지 서울 성북구 심우장, 강원도 인제 동국대 만해마을, 속초시, 인제군, 고성군, 천안시, 홍성군 일대에서 진행된다. 3.1운동의 발상지인 탑골공원과 천도교 중앙대교당 및 선학원, 서대문 형무소, 성북구의 심우장, 홍성군의 생가와 김좌진 장군 생가, 인제군의 만해마을과 만해축전 시상식, 고성군의 건봉사, 속초시의 신흥사 등을 탐방해 만해의 도전정신과 세계평화사상의 의미를 되새긴다.

고재석 동국대 만해연구소장은 “만해 한용운은 선승이자 시인이기 전에 자신과 시대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세계일주를 기획하고 실천에 옮겼던 국제인이다. 그 과정에서 획득한 안목과 에너지를 불교정신으로 융합하여 조국의 광복을 위해 헌신했던 위대한 독립운동가”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만해로드 대장정이 만해스님의 삶과 사상의 현재적 의미를 다 시 한번 재조명하고, 내년 3.1 독립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을 준비하는 데 큰 기폭제가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동국대 만해연구소는 2015년부터 만해 한용운 선양사업 추진을 위해 서울 성북구·서대문구, 충남 홍성군, 강원도 인제군·속초시·고성군 등과 MOU를 맺고 ‘지방정부행정협의회’를 발족했다.

해당 지자체들은 모두 만해스님의 생애와 관련이 있는 유적지를 보유하고 있다. 서울 성북구에는 만해스님이 말년을 보낸 심우장이 소재해 있으며 서대문구에는 3·1운동 때 수감된 서대문형무소가 있다. 충남 홍성군은 만해의 생가지가, 강원도 인제군과 속초시에는 만해가 수계한 백담사와 승려로 원적을 둔 신흥사가 있다. 또한 고성군에 위치한 사찰 건봉사는 만해가 법명을 받고 불교 공부를 한 곳으로 알려져 있다.

불광미디어  bulkwang_c@hanmail.net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불광미디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
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여백
여백
  • 불광연구원
  • 불광사
  • 월간불광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