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 사람들] 은둔의 나라 부탄
상태바
[사람과 사람들] 은둔의 나라 부탄
  • 정태겸
  • 승인 2017.08.01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가 잊어버린 것이 거기에 있다
사진 : 정태겸

인천국제공항에서부터 3,600km가 훌쩍 넘는 거리에 있는 작은 나라. 곰곰이 생각해보면 우리는 부탄에 대해 알고 있는 것이 별로 없다. 부탄에 대한 가장 큰 오해 중의 하나는 ‘부탄=티베트불교’라는 편견이다. 사람들은 부탄이 티베트불교를 신봉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부탄의 불교는  외형적으로 티베트불교와 흡사해 보일 뿐, 부탄만의 역사와 문화를 바탕으로 독자적인 발전을 해왔다.

|         부탄은 부탄이다
부탄이 독자적인 발전을 해온 배경에는 샵둥 나왕 남곌이라는 인물이 있다. 샵둥 나왕 남곌은 부탄의 국조國祖다. 본래 티베트불교 둑빠까규 파를 대표하는 인물이었다. 오랫동안 티베트에 머물며 공부하던 그는 고향인 부탄으로 돌아와 부족국가들을 통일하고 지금의 부탄이 되는 기초를 만든다. 부탄이라는 이름도 당시에 지어졌다. 이 시기가 17세기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