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kakaostory youtube

상단여백
HOME 월간불광 특집
[특집] 청년에게 듣다 : 불광사 청년회청년 불자들의 마음을 들어주는 불교가 되길

[특집] 청년에게 듣다

청년 불자들이 줄고 있습니다. 올해 발간된 『서울사회학』에서는 지난 10년 동안 서울의 청년세대의 종교 인구가 꾸준히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그중 불교 인구 감소는 더욱 가파르게 나타났습니다. 청년 불자들은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불교계는 아직 청년을 잘알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청년들은 무엇이 좋아서 불자가 되었을까요. 청년회에선 어떤 활동을 하고 있을까요. 청년 불자들은 무엇이 좋아서 청년회 활동을 하고, 무엇을 필요로 할까요. 그것을 알아야 청년 불자를 되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청년 불자들의 모임 청년회 에서 청년의 불교를 듣습니다.

 

01 조계사 청년회 | 맑고 밝고 기운차고 당당한 청년 불자 유윤정
02 원각사 불일청년회 | 수행과 생활 불교를 지향하는 청년회 김우진
03 불광사 청년회 | 청년 불자들의 마음을 들어주는 불교가 되길 유윤정
04 대한불교청년회 부산지구 청년불자봉사단 클럽25 | 부산 지역 사찰은 우리가 알린다! 유윤정
05 명법사 청년회 보리회 | 우리들의 젊은 날은 언제나 환하다 김우진

장맛비로 폭우가 내리던 토요일 오후 3시. 거센 빗방울을 뚫고서 청년회 법우들이 하나둘 불광사 3층 만불전에 도착했다. 여남은 명의 청년들이 목탁 소리에 맞춰 우리말 예불문을 합송하고 우리말 반야심경의 뜻을 새기며 예불을 시작했다. 20대부터 30대 초반의 청년 불자들이 함께 모여 활동하는 불광사 청년회의 법회 시간이다. 

 

유윤정  vac9136@hanmail.net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