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월간불광 특집
[특집] 청년에게 듣다 : 불광사 청년회청년 불자들의 마음을 들어주는 불교가 되길

[특집] 청년에게 듣다

청년 불자들이 줄고 있습니다. 올해 발간된 『서울사회학』에서는 지난 10년 동안 서울의 청년세대의 종교 인구가 꾸준히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그중 불교 인구 감소는 더욱 가파르게 나타났습니다. 청년 불자들은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불교계는 아직 청년을 잘알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청년들은 무엇이 좋아서 불자가 되었을까요. 청년회에선 어떤 활동을 하고 있을까요. 청년 불자들은 무엇이 좋아서 청년회 활동을 하고, 무엇을 필요로 할까요. 그것을 알아야 청년 불자를 되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청년 불자들의 모임 청년회 에서 청년의 불교를 듣습니다.

 

01 조계사 청년회 | 맑고 밝고 기운차고 당당한 청년 불자 유윤정
02 원각사 불일청년회 | 수행과 생활 불교를 지향하는 청년회 김우진
03 불광사 청년회 | 청년 불자들의 마음을 들어주는 불교가 되길 유윤정
04 대한불교청년회 부산지구 청년불자봉사단 클럽25 | 부산 지역 사찰은 우리가 알린다! 유윤정
05 명법사 청년회 보리회 | 우리들의 젊은 날은 언제나 환하다 김우진

장맛비로 폭우가 내리던 토요일 오후 3시. 거센 빗방울을 뚫고서 청년회 법우들이 하나둘 불광사 3층 만불전에 도착했다. 여남은 명의 청년들이 목탁 소리에 맞춰 우리말 예불문을 합송하고 우리말 반야심경의 뜻을 새기며 예불을 시작했다. 20대부터 30대 초반의 청년 불자들이 함께 모여 활동하는 불광사 청년회의 법회 시간이다. 

 

|    청년회의 하루
예불을 마친 후 법회는 자연스럽게 스님과의 대화로 이어졌다. 오늘의 법사인 본공 스님이 법우들에게 안부를 물었다. 청년들은 법회 시작 전 잠시 다녀간 법우가 회원들에게 보시한 빵을 함께 나눠먹으며, 지난주엔 어떤 일이 있었는지 대화를 나눴다. 단란하고 화목한 대가족 같은 분위기다. 스님은 이날 “대다수의 사람들이 가는 길이라고 해서, 남들이 쌓는 스펙을 따라 쌓는 것이 정답은 아니다. 자신의 장점을 잘 파악해 지혜롭게 살 수 있는 방법을 찾자.”는 법문을 전했다.

사진 : 최배문

스님과의 차담을 마치고서, 한 법우가 막 인쇄되어 나온 불광사 주보週報 1,000부를 가져왔다. 일요법회에서 나눠드릴 주보다. 청년회는 매주 주보를 접어 정리해두는 봉사를 맡았다. 이들은 한 시간 정도 짧은 봉사를 마치고는 가까이 둘러앉아 보드게임을 했다. 저녁 공양도 함께 했다. 도반과 함께이기에 청년회 법우들은 모든 것이 즐겁다. 함께 모여서 맛있는 음식도 먹고, 여가 생활도 함께 한다. 최근에는 법사스님과 함께 영화 ‘박열’과 뮤지컬 ‘드림걸스’를 함께 관람했다. 토요일 오후, 부처님 도량 안에서 마음 맞는 좋은 청년들이 함께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누는 것이 이들의 활동이다.

이들에게 청년회에 입회하게 된 이유를 물었다. 부모님이 불교대학을 다니면서 청년회를 추천하거나, 어린이 법회를 다니면서부터 중고등부를 거쳐 자연스레 청년회에 입회한 이도 있고, 군 법당을 다니며 신심이 깊어져 열심히 활동한 법우도 있다. 저마다 다른 계기로 입회한 이들이다. 그럼에도 이들에게는 공통점이 있다. “스님의 법문을 듣는 것이 좋아서다.” 스님 법문을 듣는 것이 자신에게 가장 큰 공부가 된다는 것이다.

“법문을 들을 때마다 하나하나 배워가는 게 좋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스님과 함께 이야기하는 것이 좋습니다. 학교를 다니면서 힘들었던 것들이나, 취업을 준비할 때 같은 어려운 시기마다 스님과 차담을 하고 나면 긴장이 많이 풀렸어요. 스님께서도 먼저 연락하면서 상담도 해주시고요. 법회를 다녀오면 마음이 차분해지고 안정됩니다.”(추도현, 29)

“처음에는 법문이 좋아서 법회에 참석했어요. 그런데 이곳에 오니 좋은 사람도 많고 함께 대화 나누는 것도 재미있었습니다. 부처님 말씀도 듣고 좋은 사람들을 알게 되는 재미로 법회에 나오게 돼요. 저는 참선하는 시간을 참 좋아하는데요. 나에 대해서 알아가는 그 시간이 점점 더 소중하게 다가왔습니다. 그래서 더욱 불자로서 살기를 잘 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이준일, 31)


|    불광사 청년회의 고민을 듣다
불자 인구가 감소하고 청년 불자를 찾기 어렵다는 요즘이다. 이들도 그 현상을 비껴가지는 못했다. 불광사 청년회 또한 신입법우가 들어오는 일이 예전에 비해 많이 줄었다. 이들은 어떻게 하면 불교청년회에 일반 청년들이 참여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

추도현 씨가 “정토회 법륜 스님이 카카오톡이나 페이스북, 유투브 등으로 젊은 세대들을 대상으로 잘 전법하시는 것 같다.”고 운을 띄웠다. 이준일 씨는 “혜민 스님이나 법륜 스님이 카카오톡 등으로 매일 좋은 글을 보내주신다. 좋은 글귀가 하루를 어떻게 보내야겠다는 가이드가 된다. 젊은 사람들은 휴대폰을 항상 가지고 다니니 관심사에 맞는 좋은 글귀를 보내주거나 고민을 함께 나눠준다면 하루를 사는 데 도움도 되고, 불교에도 더 관심을 보이지 않을까.” 하고 의견을 더했다.

사진 : 최배문

김범준(22) 씨는 “청년들에게 불교 자체가 덜 알려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청년회가 있다는 사실도 잘 모르는 것 같다. 청년들에게 SNS나 영상 등으로 제시하는 젊은 감각의 홍보가 필요한 시점이 아닐까.” 하고 제안했다. 군대에서 군종병 보직을 맡으면서 더욱 불심이 깊어졌다고 한 최종범(26) 씨는 자신의 경험을 이야기했다. 

“군법당에서 스님께서 상담해주고 건네주신 이야기에 불교에 대한 마음이 더욱 깊어졌다. 이처럼 젊은 청년들의 마음을 이해해줄 수 있는 젊은 스님들이 더 많아지면 좋겠다. 군포교도 열심히 하고 있지만 아직은 아쉬움이 남는다. 교회에 가보면 찬송가도 부르고 함께 하는 즐거운 분위기가 있는데, 법당은 조용한 편이다.”

그러자 군대를 제대한 남자 법우들은 저마다의 경험을 이야기했다. “군법당을 다니다 전역해서 오는 친구들도 많다. 군포교에도 더 신경써주면 젊은 불자들이 늘어나지 않을까.” “절에서는 고기를 안 먹으니까 맛있는 음식이 없을 거라는 편견도 있다. 짜장면 법회 같은 것도 있는데 말이다.” “혜택을 받는 군법당도 있는 반면 거의 못 받는 데도 있다.” “군인들이 교회에 많이 가는 이유는 시설이 좋기 때문이다. 크고 좋으니까.” 등등. 그중 이들이 가장 크게 웃으며 공감한 아쉬움은 이것이었다. “교회는 댄스팀 같은 위문공연도 많이 오는데, 절 같은 경우는 보살님, 거사님이 오신다….(웃음)”

어떻게 하면 청년 불자를 더 모을 수 있을까. 이들이 제시한 의견의 핵심은 “청년 불자들의 마음을 들어주고 어루만져줄 수 있는 불교”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것이었다. 

“청년들이 학업이나 취업 등으로 마음고생을 한다. 생각해보면 나도 대학 입시 때, 또 취업이 안 되었던 시기에 절을 더 많이 찾아왔었다. 스님들께서도 요즘 청년들이 어떤지 살펴주시면 청년들도 더 위안을 받고 갈 수 있을 것 같다.”(추도현)

“청년들에게 멘토가 될 수 있는 스님이 필요하다. 요즘 유튜브에서 ‘성장문답’이라는 동영상을 자주 보는데 좋은 강의들이 많은 도움이 된다. 사찰에서 20대에게 필요한 강연이나 강의를 열어준다면 즐거운 발걸음으로 절에 오는 청년들이 늘 것 같다. 청년들은 취업이나 진로, 면접 준비 등에 대해 고민이 많다. 사찰에서 이런 고민들을 전문적으로 상담해줄 수 있는 전문가를 초빙해 이야기를 나누는 기회를 만들고, 스님들께서는 청년들의 마음가짐을 상담해주신다면 큰 도움이 되지 않을까.”(이준일)             

 

유윤정  vac9136@hanmail.net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