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서 불광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band kakaostory youtube

상단여백
HOME 월간불광 특집
[특집] 세상을 바꾼 현대 불교 철인들 : 태허 대사중국・대만 현대불교의 주춧돌

세상을 바꾼 현대의 불교 철인들

이번 호 특집은 근・현대 세계불교 역사 속에서 붓다를 따르는 수많은 수행자들 중 세상을 바꾸는 데 사상적으로 기여하거나, 혹은 직접 뛰어들었던 인물을 집중 조명해 봅니다. 각 인물이 겪고 만들어갔던 역사의 사건들을 중심으로 이야기 구조로 풀어 가면 ‘세상을 바꾼’ 사건들이 입체적으로 나타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현대’에 초점을 둔 것은 우리 시대와 함께 살면서 인물을 가장 가깝게 접근할 수 있어 정보의 양이 풍부하고 대중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불교 철인’은 불교가 지향한 가치와 철학을 중심에 두고 현실을 변화시킨 불교인을 말합니다. 이 세 가지를 겹쳐서 세상을 바꾼 현대의 불교 철인을 찾아봅니다. 

01    서구에 선불교를 전달하다 스즈키 다이세츠(1870-1966)  / 원영상
02    중국・대만 현대불교의 주춧돌 태허 대사(1889-1947)  / 조환기
03    인도의 불가촉천민을 해방시킨 암베드카르(1891-1956) / 김명권
04    위빠사나 대중화의 시작 마하시 사야도(1904-1982)  / 김재성
05    참여불교의 제창자 틱낫한 스님(1926-)  / 유윤정
06    현대 불교의 위대한 스승 제14대 달라이 라마(1935-) / 김성동

| 욕을 참 많이 먹었던 사람

누구나 주어진 시대 상황 속에서 파란만장한 질곡을 겪으며 생멸해가지만 태허(太虛, 1890-1947) 대사만큼 동서남북을 종횡하며 파격적인 삶을 산 사람도 많지 않을 것이다. 정중동靜中動의 불교문화 특성상 출가자가 이런 모습을 보이는 경우는 더더욱 드물다. 그는 ‘나의 불교혁명 실패사’라는 글에서 스스로를 사람들로부터 ‘존경, 혹은 두려움, 혐오, 동정’을 받는 사람이라 평가하였다. 나의 억측인지는 모르지만 여기서 말하는 ‘존경’이란 단순한 존경의 의미 같지는 않아 보인다. 스스로 말하기는 체면도 서지 않고, 실현 가능성도 없는 것을 다른 누군가가 주저 없이 행하는 것을 보고 느끼는 복합적 심리로서의 ‘존경’일 것이다. 그는 열강의 손아귀에서 신음하는 청나라의 부끄러운 민낯, 청의 몰락 이후 권력을 향한 국민당과 공산당의 사투, 일본의 중국 침략과 대살육의 격동기를 두루 거치며 살았다.

조환기  bulkwang_c@hanmail.net

<저작권자 © 불광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환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