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의 불교] 미주 속의 일본불교
상태바
[세계의 불교] 미주 속의 일본불교
  • 관리자
  • 승인 2007.09.1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의 불교

불교 를 미국에 최초로 전한 사람은 중국인들이었으나 미국으로의 불교전래에는 일본인들의 힘도 컸다. 1869년 이후 일본인들은 대거 미국으로 이주해 와 19세기말 캘리포니아에는 2만 5천 명이 넘었다.
1893년 미국 시카고 박람회와 때를 맞춰 열린 세계종교대회(world parliament of religions)를 기점으로 불교가 미국에 처음으로 소개되었다.
이 대회에 참가한 불교인들에 의하여 불교정신이 미국인들에게 심어지기 시작했던 것이다. 그때 미국인 스트라우스 씨가 스스로 불교도로 개종하여 최초의 미국인 불교도가 탄생됐다. 같은 해 일본의 전도승들이 샌프란시스코에 도착해 이주일본인과 백인들을 대상으로 포교활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하기 시작했다. 흔히 미국불교의 사가(史家)들이 1893년을 미국 불교의 원년(元年)으로 삼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이후 일본불교계는 현재까지 미국에서의 포교 및 조직지도를 위해 계속 전도승들을 보내고 있다. 이들 일본인 포교사의 활동으로 뜻있는 백인(미국인)들은 20세기 초에 다르마 상가(Dharma Samgha)로 알려진 작은 그룹을 형성하기도 했다.
1897년에는 당시 20대 후반 스즈키 다이세쓰(鈴木大拙)가 미국에 초빙되어 '대승기신론' 등을 번역·강의함으로써 미국인들이 본격적인 대승불교의 뿌리와 만날 수 있게 되었다. 그후 1950년대에 스즈끼에 의해 폭발된 선불교(禪佛敎)는 미국불교의 장래를 점치는 하나의 암시였다고 할 수 있다. 미국인들은 풍요한 물진문화와 그 가치관에 불만을 품었고, 이는 바로 반문화운동으로 치달았다. 선불교는 이때 매우 중요한 역할을 했다. '비트선(禪)'이라는 말이 생긴 것도 이때의 일이다.
스즈키의 선불교가 한때 히피들의 자유사상을 부추기는 역할을 했으며, 아직도 젠(Zen)이라는 발음으로 일본 문화와 선불교를 혼동하는 미국인들이 많은 것이 사실이다. 따라서 불교와 선(禪)을 따로따로 구분하는 넌센스를 보이는 것이 미국인들이 일본불교 내지 일본문화에 대한 야릇한 이해이다.
미주에서 일본불교는 선(禪)이라는 특정명칭으로 대학 아카데미 내지 종교인들의 학술적 모임에서 주로 논의의 대상이 되고 있다. 또한 미국불교의 일반포교는 선(禪)에서 시작되었다고 할 수 있다. 불교학교의 스승 소켄 사큐와가 미국에 선을 포교하였다.
이 소켄의 선(禪)을 통한 불교 가르침은 1905 - 1906년에 미국에서 크게 부흥하였고, 이러한 불교활동이 뉴욕시에 '미국불교협회'를 설립하게 된 결과가 되었다. 또한 1930년에 소켄의 제자들이 '미국불교참선센타'를 건립하여 선(禪)을 가르치고 있다.
사실 민족불교로서 일본불교는 거의 사라진 지 오래다. 3, 4세대들은 일본어를 모르기 때문에 일본 절에서는 대부분 이상한 영어로 된 불교가 가르쳐지고 있으며 그나마 그것도 신앙생활보다는 사교활동의 일환으로 이루어진다.
뉴욕주 엎스테이트에 있는 일본사찰 정법사(正法寺)를 찾으면, 보통 주말에는 차, 도자기, 참선, 요가 등 일본문화 강좌가 진행되고 있다. 이런 강좌에는 대략 40-80명이 참가하는데 그 중 약70%가 일본말을 모르는 일본인 3, 4세이며 나머지는 일본문화에 심취한 미국인들임을 알 수 있을 것이다. 물론 1년에 일곱 번 2박 3일내지 3박 4일의 정진기간이 있지만 일요정기법회는 없고, 300달러의 동참금을 내면 누구나 1주일간의 숙박 정진을 할 수 있다.
미국 내 일본불교 가운데 가장 활발히 종교활동을 하고 있는 곳은 1899년부터 샌프란시코에서 시작된 '조도신수(Jodo Shinshu)'이다. 이 조도신수는 북미 종교전파의 임무를 띠고 1942년에 미국불교로서 한 종단을 형성하여 현재에까지 이르고 있는데 미 전역에 사찰과 포교당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중세에서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일본사회에 큰 영향력을 끼치고 있는 일련종 역시 미국에서도 크게 부흥하여 NSA(일련종 미국지부)를 두고 있으며 30만의 신도를 가지고 있다.
이 종파는 일본에서 시작된 것으로 '나무묘법연화경'의 일본어 발음인 남묘호랑게교(日蓮 또는 창가학회)로 불려지며 전통적인 불교의 가르침을 고수하지 않는 게 특징이다. 즉 일본스님 일련(日蓮)이 새로운 해석을 통하여 불교의 전통적인 가르침을 이기적인 방법으로 달리 해석하고 있는 것이다.
이 종파의 해석은 Mandala와 Montra의 유효성에 중점을 두어서 불교의 개인 수양을 통하여 정신적, 육체적 고통을 치료하고 물질적인 이익을 개인에게 줄 수 있는 점을 강조한다. 여기서 말하는 물질적인 이익이란 직업, 부(富), 좋은 차, 좋은 집, 좋은 옷, 좋은 관계 유지 등을 자기수양을 통하여 누릴 수 있다는 것이다. 이와 같이 NSA는 불교의 다른해석을 통하여 가족성, 사회성을 강조하는 가르침을 신도들에게 펴고 있다. 이 종파는 신도들은 주로 많은 미국인과 비(非)아시아계 사람들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현재 미국내 일본, 중국계의 불교도들은 미국불교회(The Buddhist Churches of America)라는 조직을 가지고 있는데, 여기에는 주로 서부 해안 지역의 100여 개 사찰이 소속돼 있다.
미국에는 일본화현상이라는 것이 있다. 그것은 한마디로 일본것이라면 한풀 접고 들어가는 것을 말한다. 예를 들면 스시(초밥)를 못 먹으면 문화인이 아니라고 여겨진다든지, 또는 가부끼나 일본시조인 '노'같은 것이 카네기홀에서 공연되면 실제로 미국인들에게 재미가 없는 것인데도 문화인이라는 말을 듣고 싶은 허영적인 미국인들로 성황을 이룬다는 것이다.
사실 일본사람들이 시도한 서구문화와의 접목은 스즈끼 다이세쓰(鈴木大拙)의 『선과 정신분석』과 같은 것으로 대표될 수 있으며 선을 알리는데에 있어 얼마간 성과가 있었다는 것을 부인할 수는 없다. 또한 미국의 불교라 하면 일본의 선불교라고 인식하는 것이 지금까지의 일반적 경향이었다.
하지만 티벳 밀교계통이나 라즈니쉬 등의 명상계통같은 동양적 신비주의가 미국에 불어닥치면서 일본의 선불교가 다소 주춤하고 있는 것이 최근의 상황이라 하겠다.

본 기사는 불광 사경불사에 동참하신 김은영 불자님께서 입력해 주셨습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