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의 판타스틱 모자
상태바
밀리의 판타스틱 모자
  • 이기선
  • 승인 2016.04.18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리의 판타스틱 모자
저작·역자 기타무라 사토시,배주영 정가 11,000원
출간일 2016-04-15 분야 어린이
책정보  
구매사이트
교보문고
Yes24
인터파크
알라딘
책소개 위로
우리 아이 인성교육 시리즈 아홉 번째 책. 학교에서 집으로 가던 밀리는 모자 가게를 발견한다. 가게 안으로 들어가 예쁜 깃털 모자를 써 보고서 모자를 사고 싶어진 밀리. 하지만 밀리의 지갑은 텅 비어 있었고, 이런 밀리를 위해 모자 가게 아저씨가 기발한 아이디어를 낸다. 가게 뒤편에서 들고 온 상자를 열고 조심조심 모자를 꺼내 밀리의 머리에 씌워 주며 아저씨는 말한다. “아가씨는 상상만 하시면 됩니다!” 그 모자는 상상하는 것이라면 무엇으로든 변하는 판타스틱 모자였다.
밀리가 제일 먼저 상상한 건, “내 모자는 눈부시게 예쁜 공작 모자인지도 몰라!!” 밀리의 모자는 화려한 공작 모자가 된다. 케이크 가게 앞에서는 맛있는 케이크 모자를 쓰고, 꽃 가게를 지날 때는 예쁜 꽃다발 모자를 쓰게 된 밀리가 공원에 다다랐을 때, 밀리의 눈앞에 놀라운 광경이 펼쳐지는데…….
어린이의 상상력이 주는 특별한 즐거움과 따스한 사랑이 우리에게 주는 행복을 마법 같은 글과 그림을 통해 보여 주는, ‘마더 구스 상’ 수상작가 기타무라 사토시의 환상적이고 명랑한 그림책.
저자소개 위로
지은이 기타무라 사토시
1956년 도쿄 출생. 『화가 난 아서』로 ‘마더 구스 상’과 ‘일본 그림책 상’을, 『아기양 울리의 저녁 산책』으로 ‘뉴욕 과학 아카데미 어린이책 상’을 수상했다. 『나야? 고양이야?』, 『노래하지 못하는 새, 이고르』, 『머리가 요랬다 조랬다!』를 비롯해 많은 책을 지었다.

옮긴이 배주영
프리랜서 출판기획 편집자로 일하면서 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요시토모 나라의 『너를 만나 행복해』를 번역했다.
목차 위로
 
상세소개 위로
‘마더 구스 상’ 수상작가 기타무라 사토시의 환상적인 그림책
“세계에서 가장 독창적이고 스타일리시한 그림책 작가”로 알려진 기타무라 사토시. 『나야? 고양이야?』에서 고양이와 영혼이 뒤바뀐 니콜라스 이야기를 들려주며, 고양이의 눈으로 자기의 진짜 모습을 바라보는 색다르고 유쾌한 경험을 선물해 준 작가입니다. 그가 이번에는 상상이 모두 실현되는 판타스틱 모자 이야기를 들고 왔습니다. 어떤 마법 같은 일이 벌어지는지 함께 볼까요.

하굣길에 발견한 모자 가게, 그곳에서 일어난 특별한 일
학교를 마치고 집으로 오는 길, 그 길은 늘 특별합니다. 친구들과 장난도 치고, 줄 지어 가는 개미를 관찰하기도 하고, 편의점에 들러 어떤 과자를 고를까 고심하기도 합니다. 우리의 주인공 밀리는 모자 가게를 발견했네요. 그리곤 가게 안으로 들어가서 모자를 써 보다가 아주 특별한 모자를 선물받았습니다. 상상하는 대로 무엇이든 되는 판타스틱 모자를요. 덕분에 밀리는 눈부신 공작 모자도 써 보고, 맛있는 케이크 모자도 써 보고, 꽃다발 모자며 분수 모자도 써 보았습니다. 집에 가는 내내 정말정말 신났겠어요.

방긋 웃음이라는 감동적인 선물
그렇게 집으로 가다가, 밀리는 어두컴컴한 짙은 색 호수 모자를 쓴 할머니를 만납니다. 할머니의 호수 모자에는 아무것도 없었고, 할머니 얼굴은 잔뜩 찌푸려 있었습니다. 그런 할머니를 보고 밀리가 방긋 웃어요. 그러자 밀리의 모자에서 물고기하고 새 들이 할머니 모자로 뛰어 들어가네요. 할머니의 호수 모자는 이내 물고기와 새 들이 뛰놀고 꽃이 피어난 밝은 호수 모자가 됩니다. 할머니 얼굴도 활짝 피지요. 밀리의 모자도 랄랄라 노래를 부르고요. 이 책의 우리말 옮긴이는 이 장면에서 울컥 눈물이 났답니다. 밀리의 방긋 웃음이 가슴속에서 환하게 퍼져 위로가 되기라도 했나 봐요. 어린이의 웃음은 신비한 묘약이라니까요.

어린이의 상상력을 응원해 주는 건 어른의 특권
『밀리의 판타스틱 모자』에는 아주아주 매력적인 캐릭터가 등장합니다. 키다리 아저씨만큼은 아니지만, 신사의 품격과 기발한 아이디어로 밀리의 상상력을 응원해 준 모자 가게 아저씨입니다. 밀리 지갑이 텅 빈 것을 보고서는 판타스틱 모자를 생각해 내서 밀리에게 선물한 장본인이죠. 이 센스쟁이 아저씨 덕분에 밀리는 판타스틱 모자를 쓰고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었습니다.
밀리 엄마도 멋져요. 밀리가 집에 와서 “내 새 모자 어때요?” 하고 물었을 때 금세 알아채고 이렇게 말했거든요. “정말로 멋진 모자구나, 밀리. 엄마도 갖고 싶은데!” 그날 저녁 밀리네 가족은 판타스틱 모자를 쓰고 특별한 저녁 시간을 보냅니다.
어린이가 상상력을 맘껏 펼치며 명랑하게 뛰놀려면 어른의 도움이 필요할 때가 있습니다. 그런 순간이 왔을 때 도울 수 있다는 건 어른이 누릴 수 있는 가장 특별한 권리입니다. 뛰노는 아이를 보는 것만으로도 가슴 벅찬데, 어른도 함께 어린이가 되어 오랜만에 신나게 놀 수 있기까지 하거든요. 결국 더 많이 받는 건 어른 자신이랍니다. 오늘 저녁, 밀리네 가족처럼 판타스틱 모자를 쓰고 특별한 상상을 해보는 건 어떨까요?

추천글(옮긴이)
우리는 모두 가끔 눈에 보이는 것들만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그래서 키가 작다고, 빨리 달리지 못한다고, 얼굴이 예쁘지 않다고 실망하는 때가 있어요. 알게 모르게 자꾸 비교하는 거죠. 엄마도 자꾸 말해요, 너는 왜 그러냐, 글씨도 못 쓰고, 계산도 못하고, 네 친구 누구누구는 잘한다더만……. 왜 우리는 친구하고 나를 자꾸 비교할까요?
이 책에 나오는 밀리는 그렇지 않아요. 모두가 다른 모자를 갖고 있는 걸 봤거든요. 자기만의 모자를요. 사람들이 서로 얼마나 다른지 본 거예요. 엄마가 자꾸 비교해서 힘들 때, 내가 친구들보다 못한다는 생각에 움츠려 들 때, 밀리의 판타스틱 모자를 생각해 보세요. 우리 모두는 생각하는 대로 변하는 판타스틱 모자를 갖고 있잖아요.
두 가지만 기억하면 돼요. 첫째, 일단 믿기. 모두에게는 자기만의 모자가 있다는 걸요. 둘째, 열심히 상상하기. 내 상상이, 내 마음이 곧 내 모자가 되니까요.
주변을 둘러보세요. 내 모자도, 친구의 모자도 보이나요? 우리 모두는 다 자기만의 판타스틱 모자를 갖고 있다니까요. 어쩜 잔소리하는 엄마는 성적표 모자를 쓰고 있는지도 몰라요. 그렇지만 내가 꼭 껴안아 주면 엄마 모자는 금세 하트 모자로 바뀐다니까요.
책속으로 위로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