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法을 전하는 그릇
상태바
법法을 전하는 그릇
  • 불광출판사
  • 승인 2014.02.08 0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진관사 사찰음식

크기변환_20140208_132219.png

| 해탈의 길로 인도하는 진리의 음식을 베풀다

진부한 질문이지만 먼저 진관사가 사찰음식으로 유명해진 연유를 물었다. 진관사가 지닌 사찰음식의 내력을 가장 빨리 알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조바심 섞인 호기심에서였다. 계호 스님은 진관사가 조선 초에 수륙사水陸寺로 지정된 것을 첫 번째 이유로 들었다. 수륙사는 말 그대로 국행수륙대재를 설행設行하는 사찰을 말한다. 수륙대재는 앞에 국행國行이란 낱말이 붙은 데서 알 수 있듯이 국가에서 시행하는 공식의례이다. 최초로 행해진 것은 중국 양나라 무제 때로, 이후 당・송 시대에 널리 성행하였고 우리나라는 고려 광종 때 최초로 열렸다고 전한다. 불교국가였던 고려시대에는 국가의례로 성대하게 치러졌고, 불교를 억압했던 조선시대에도 중종연간에 폐지되기 전까지 꾸준히 국가의례로 시행되어 왔다. 진관사를 비롯해 견암사, 석왕사, 관음굴 등 여러 사찰이 수륙사로 지정되기도 했다.

그러면 국행수륙대재와 사찰음식은 무슨 관계일까? 수륙대재에서 행해지는 다양한 의식 가운데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가 ‘시식施食’이다. 시식은 말 그대로 물속과 땅 위에 떠도는 모든 유주무주有住無住의 굶주린 고혼들에게 음식을 베푸는 것인데 여기에서 음식은 해탈의 길로 인도하는 진리의 음식, 곧 법식法食을 말한다. 그러나 법식은 눈으로 볼 수 있는 것이 아니기에 범부중생들에게는 실제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음식이 필요하였고, 불단에 올리는 음식이나 스님들이 드시는 공양이 그 역할을 담당하는 것이다. 수륙대재는 국가의례이므로 위로는 국왕으로부터 아래로는 일반 백성에 이르기까지 동참대중들이 상당했다. 이들이 먹는 음식은 불교적 가치에 부합해야 했기에 수륙대재를 맡았던 진관사에는 보다 깊은 사찰음식의 내림과 전통이 있었으리라 쉽게 짐작할 수 있다. 지금도 진관사에서는 수륙대재를 지낼 때 오랜 전통에 근거해 두부탕과 찐 쌀을 진설하고, 재를 지내고 난 후 수륙과라 하는 약과를 주지스님이 직접 대중들에게 나눠주고 있다고 한다. 진관사에는 600여 년의 수륙사 전통이 면면히 이어지고 있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 진관사와 인연 깊은 스님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