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하기에 좋은 절, 백담사를 닮다
상태바
침묵하기에 좋은 절, 백담사를 닮다
  • 최항영
  • 승인 2011.07.25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학 속에 비친 산사(山寺)/유안진의 시 ‘물고기가 웁니다’

물고기가 웁니다
-
유안진

새처럼 우는 물고기가 있습디다
물 없이도 살고 있는 물고기가 있습디다
귀양 사는 허공에서 헤엄도 칩디다
물고기도 허공에서 새가 되는지
허공도 그만 물바다가 되어주는지
절집 추녀 끄트머리 허허 공공에서
울음도 노래도 염불공양 같습디다
백담(百潭)의 못 속이다가, 만해(卍海)의 바닷 속이다가
,
백담사(百潭寺) 며칠 동안은 카-드도 지갑도 부럽지 않습디다
,
먹물 빛깔 단벌 옷의 물고기가 되는 듯이
,
등떼기에 옆구리에 지느러미까지 돋는 듯이
,
기어이 나도 가사장삼(袈裟長衫) 걸친 물고기만 같습디다
,
귀양살이 지망한 풍경(風磬)이 됩디다
.

 

낮에는 설악산을 찾는 등산객들로 붐비지만 밤에는 오직 달빛과 물소리만이 거처하는 곳. 오직 자연의 빛과 소리만 있는 강원의 깊은 곳. 내설악에 자리 잡은 것만으로도 그 불심의 깊이를 짐작할 수 있다. 만해 한용운 스님이 이곳에서 님의 침묵을 집필했다는 귀에 익은 대목에서는 절로 고개가 끄덕여진다. 말이 부질없는 곳이다.
백담사는 신라 진덕여왕 때 한계령의 한계사를 시작으로 운흥사, 심원사, 선구사, 영축사를 거쳐 지금에 이른다. 그때마다 절터를 옮겨짓고, 또 불에 소실되기를 여러 번. 그야말로 고행이란 고행은 다 거쳐 간 절이다. 마치 우리네 인생살이와 닮아있다
.
절은 색색의 단청을 자랑하기보다 절터를 감싸고 있는 설악의 산세와 그 앞을 흐르는 백담계곡을 먼저 내보인다. 그 풍광의 시간을 지나고, 다리를 건널 때까지도 여전히 자신을 내보이지 않았다. 그렇게 사람들도 침묵을 유지할 수 있었고, 어느새 우리는 절을 닮아갔다
.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