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 잠에서 깨어나는 보로부두르
상태바
천년 잠에서 깨어나는 보로부두르
  • 관리자
  • 승인 2007.05.3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두수상

 지난 여름에는 뜻하지 않은 계기로 적도 너머에 있는 남국의 산천과 유명한 불교 유적 '보로부두르(Borobudur)'를 둘러볼 행운이 있었다. 인도네시아의 중앙에 있는 자바 섬, 그 섬안에서 다시 중남부를 차지한 케두(Kedu) 평원 위에 넓게 자리 잡고 있는 보로부두르 유적을 볼 수 있었던 것이다. 이미 문헌이나 전파매체를 통해 상당히 알려져 있기는 하나 아직 직접 실물을 접해 본 사람은 많지 않은 듯하며 더욱이 이것이 지닌 참 의미를 더듬어 보는 일은 더욱 흔치 않은 듯하여 이 자리를 빌어 독자들과 함께 그 의미를 되새겨 보았으면 한다.

 말할 것도 없이 보로부두르가 주는 일차적인 인상은 그 규모의 장대함과 그 솜씨의 정교함이다. 대략 정방형으로 된 기단은 한 변의 길이가 113m나 되며 그 위에 아홉 층이나 되는 테라스가 꾸며져 있어서 마지막 테라스까지의 높이가 26m에 이른다. 그리고 그 정상에는 종을 거꾸로 엎어 놓은 둣한 불탑이 세워져 있고 기층으로부터 불탑끝까지의 높이는 대략 37m가 된다. 가장 이채로운 것은 한 층의 테라스와 다음 층의 테라스 사이에는 성벽 같은 두꺼운 석벽을 쌓아서 좁은 복도 비슷한 구조를 이루었고 이 양측 석벽 면에는 불상과 불교전설을 양각 (陽刻 )으로 새긴 부조 (浮彫 )가 빼곡이 들어 차 있다는 점이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