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부처님 오신 날을 맞는 다짐 : 정진
상태바
[특집] 부처님 오신 날을 맞는 다짐 : 정진
  • 관리자
  • 승인 2007.12.3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집/부처님 오신 날

견성 위한 정진을

 초파일을 맞이할 때마다 다짐보다 반성이 앞선다. 불교에 몸담은지 이십여년, 그간에 나는 무엇을 어떻게 얼마나 성과를 거두었는가 하고 매년 초파일때면 반성해보곤 한다. 대답은 간단하다. 「무위(無爲)」라고 해서 과히 어긋나지 않는 대답이라 하겠다. 왜냐! 공부한다하고 게으르고 때로는 파계하고 그러다가도 마음을 고쳐먹고 화두를 들어 참구(參究)하다가도 어느 행동에 이르러서는 화두를 잊고 행동하다 아차하는 등 아주 불규칙적인 부침적(浮沈的) 불교생활은 누가 보는 것도 아니건만 부끄럼만 더해가곤 한다. 때로는 차라리 불교인으로 이 와중(渦中)에 억매지말고 무종교적으로 사는 것이 도리어 양심의 가책은 아니 받을 것이 아닌가 하는 부질없는 생각까지도 하게된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