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25건)
[강우방 에세이] 인연은 스스로 만들어 가는 것
탈을 아무리 한다고 해도 유년기와 청소년기에는 학교에서 틀에 박힌 생활을 해야만 한다. 같은 자리, 같은 교과서, 같은 담임선생님, 같...
강우방  |  호수 : 534  |  2019-04-22 08:59
라인
[수행견문록] 보리도차제실참법회
마음 닦는 일을 흔히 길에 비유했다. 수행의 이치를 도道라 하며 수행의 길을 나선 이들을 도인道人이라 부르는 것은 예나 지금이나 흔한 ...
김천  |  호수 : 531  |  2019-01-23 10:26
라인
[불교 나를 흔들다] 할머니 말씀
| 나의 ‘관세음보살’ 외할머니와 우리 엄마어느덧 짙은 녹음을 밀어내고 울긋불긋한 단풍잎들이 온 거리를 뒹구는 계절이 찾아왔다. 이 모...
박부득  |  호수 : 530  |  2019-01-04 13:01
라인
[수행견문록]DMZ세계평화명상대전 현장을 가다
한국참선지도자협회가 개최한 DMZ세계평화명상대전이 11월 13일 파주 임진각 평화누리 공원에서 펼쳐졌다. 5천여 명의 수행자들이 파주 ...
유윤정  |  호수 : 529  |  2018-11-27 13:24
라인
[불교, 나를 흔들다] 부처님이 내게 주신 위로와 가피
부처님과 인연을 생각해보니 지금으로부터 28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내 나이 23살, 그리움과 보고픔으로 힘들어했던 시기였다. 어느...
김둘남  |  호수 : 529  |  2018-11-27 13:19
라인
[수행견문록]세첸코리아 렛고Let go 명상
뎅-, 싱잉볼이 맑게 울렸다. 이 소리를 듣는 순간 나는 이곳에 있다. 귀에 집중하니 서울 도심에서도 새소리가 들린다. 투두둑, 빗방울...
유윤정  |  호수 : 528  |  2018-11-05 13:32
라인
[불교, 나를 흔들다] 지금 좋은 줄 아는 것이 행복이다
이 글을 쓰고 있는 지금은 국화의 계절이라 하여 국월菊月로도 불리는 구월이다. 아직 거리에서 국화가 많이 눈에 띄지는 않지만 국월菊月이...
박완임  |  호수 : 528  |  2018-10-28 19:04
라인
[수행견문록]유럽 마음치유센터 탐방기
우리의 삶은 떠남이다. 매일 일터로 혹은 누군가를 만나러 이곳에서 저곳으로 이동한다. 그리고 집으로 돌아와 피곤한 몸을 쉬면서 내일을 ...
오용석  |  호수 : 527  |  2018-10-15 14:42
라인
[불교, 나를 흔들다] 참 사람의 그윽한 향기
| 7박 8일, 입은 다물고 마음은 들여다보기참사람의 ‘향기’가 나와 가족에게 머물고 있다. 그 향이 스미어 나타난 변화는 지속되고 있...
문영섭  |  호수 : 527  |  2018-10-04 17:45
라인
[수행견문록] 참불선원 재가불자 하안거 참선정진
선방에 불을 끄자 등 뒤로 어둠이 내렸다. 낮은 조명 아래서 선원의 분위기는 다소 무거워졌다. 엄숙하고 고요한 흐름 속 수행자들은 눈을...
김우진  |  호수 : 525  |  2018-09-04 16:19
라인
[불교, 나를 흔들다] 돌아가신 아버지를 그리며
올해(불기2562년) 부처님오신날은 세상에서 가장 가슴 아프고 슬픈 날이 되고 말았다.이승에서 맺으셨던 수많은 아름다운 인연들을 모두 ...
이창숙  |  호수 : 526  |  2018-09-04 16:07
라인
[불교, 나를 흔들다] 단주는 인연으로 이어진다
내 손목은 단주가 늘 바뀐다. 한 알 한 알 정성껏 굴리고 굴리어 손때가 켜켜이 묻어야 하는데, 내 손에 들어온 것이 인연이라면 또 다...
이지숙  |  호수 : 525  |  2018-08-27 10:20
라인
[불교, 나를 흔들다] 나를 향한 천 배
요즘 말로 나는 돌아온 싱글, ‘돌싱’이다. 그래도 아이 둘을 키우며 떳떳하게 살고 있다. 작으나마 전셋집도 있고 직장도 있다. 큰아이...
김은희  |  호수 : 524  |  2018-07-11 16:51
라인
[수행견문록]히로시마 신쇼지神勝寺
조선통신사의 흔적을 찾아 히로시마를 찾은 길이었다. 그 여정 중에 독특한 사찰이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시간을 내 찾아간 신쇼지(神勝...
정태겸  |  호수 : 524  |  2018-07-02 14:14
라인
[불교, 나를 흔들다] 나는 청년 불자다
불교학과라고 하면사람들은 내게 꼭 물어온다“스님이 꿈이에요?”물리과라고 물리학자가 되나?수학과라고 수학자가 되나?국문과라고 소설가가 되...
윤형수  |  호수 : 523  |  2018-06-21 11:19
라인
[수행견문록]태국 마음치유도야센터 탐방기
원광대학교 마음인문학연구소에서는 2018년 2월 1일부터 6일까지 태국의 명상 센터와 대학 등을 탐방하였다. 본 글은 탐방단의 일원으로...
오용석  |  호수 : 522  |  2018-05-18 10:26
라인
[불교, 나를 흔들다]죽음을 기다리는 집에서 만난 이들
비교적 이른 나이에 나는 직장에서 자발적 명퇴를 하고 곧바로 배낭 매고 유랑의 길로 접어들었다. 젊은 시절부터 구도의 열정은 있었으나,...
남상욱  |  호수 : 522  |  2018-05-05 00:05
라인
[수행견문록] 9일간의 스리랑카 성지순례기
30도를 넘는 날씨였다. 영하가 아니라 영상이다. 스리랑카 이곳저곳을 다닐 때 현지인 가이드 날린이 매일 아침마다 알려주는 기온이다. ...
이미령  |  호수 : 521  |  2018-04-10 15:14
라인
[불교, 나를 흔들다]삼천 배의 미소
어느 무더운 여름이었다. 어릴 적 어머님 따라 가끔 갔던 절을 사회생활을 하면서 다시 찾아 나선 길은 흙먼지가 풀썩거리는 비포장도로였다...
신평호  |  호수 : 521  |  2018-04-05 19:15
라인
[수행견문록]목동 국제선센터 금차선원
일 년에 두 번, 수행자들은 결제에 들어간다. 여름과 겨울 안거철, 스님들이 선방에 모여 함께 수행 정진한다. 여기 결제에 들어간 재가...
김우진  |  호수 : 520  |  2018-03-16 17:48